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도쿄올림픽, 방사능 피폭 알려라" 호주 의사의 경고
게시물ID : fukushima_463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가입:2019-04-13 방문:225)
추천 : 0
조회수 : 311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9/11/01 15:14:06
옵션
  • 펌글
핵무기 폐기 국제운동을 주도해온 호주의 저명 의사가 호주올림픽위원회(AOC)에 2020도쿄올림픽 참가 선수단이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에 노출될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핵재앙을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고 자신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는 것이다. 

그는 특히 선수 가족 중 임신부와 어린아이는 더욱 피폭에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중략


러프 교수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오직 체르노빌 멜트다운과 비교될만한 참사”라면서 “체르노빌보다 방사능 오염이 심각하지 않다고 하지만 오염은 광범위하고 끊임없이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올림픽을 앞두고 후쿠시마 핵재앙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고 하지만 일부 잘못된 결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소아 갑상샘암 환자의 급증을 예로 들었다. 후쿠시마에서만 원전 사고 이후 200건 이상 발병했다는 것이다.

2011년 사고 이후 수차례 후쿠시마를 방문한 그는 AOC에 보낸 경고문에서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호주 선수단에게 방사능 오염에 대해 제대로 알려야 한다”면서 “특히 선수를 따라가는 가족 중 임신부나 어린아이들은 특별히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몇 주 혹은 한달여간 후쿠시마나 인근 오염지역을 방문할 계획이 있는 선수단에게 방사능 오염에 노출될 것이며 이로 인한 위험을 반드시 고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세계 의학자들은 그동안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사고 이후 피폭 한도를 1mSv에서 20mSv로 낮춘 것을 비판해 왔다. 

러프 교수는 “8년이 지났지만 일본 정부의 결정은 바뀌지 않았다”면서 “세계 어느 나라도 자국민의 피폭치를 저렇게 낮추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러프 교수의 경고에도 AOC는 별다른 대응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 AOC 대변인은 “IOC가 수차례 현지를 방문해 조사한 결과 후쿠시마는 방사능 오염에 안전하다는 확인을 받았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30110008580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