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후쿠시마 10년 오염수 방류 방치
게시물ID : fukushima_473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가입:2019-04-13 방문:281)
추천 : 0
조회수 : 220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1/01/23 17:18:40
옵션
  • 펌글
2021년 01월 22일 07시 27분

바다에 오염수가 계속 새고 있던 배수구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일 원자력 발전(이치에프)에는 빗물등을 배수하는 도랑이 몇 개나 있다.2015년 2월 'K배수로'로 불리는 1~4호기 근처 도랑에서 오염수가 계속해서 외양으로 직접 누출되었음이 판명되었다.



 건물 지붕에 쌓인 방사성 물질이 빗물에 흘러 도랑에 들어갔다고 보여지지만, 기준치를 큰폭으로 웃도는 방사성 물질이 바다로 흘러나오고 있었다.



 도쿄전력은 전에 1년 가깝게  누출 사실을 파악하면서도, 공표하지 않고, 대책도 세우지 않았다.



 원자력규제위원회의 대응도 문제였다. 도쿄전력으로부터 보고를 받아 「배수로 출구를(정화 대책을 하기 쉬운) 항만내에 바꾸면 어떨까」등의 지적은 했지만, 좀처럼 손을 쓰지 않고 도쿄전력을 지도 하지도 않고 다나카 슌이치 위원장은, 「빗물은 컨트롤 할 수 없다.방치 하지 않고, 책임 문제는 전혀 없다」라고 기자 회견에서 대답했다.



 이 문제를 본보가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국회에서도 거론되자 급작스럽게 사태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규제위와 도쿄전력 회의에서 대책이 논의돼 주요 오염원인 건물지붕을 청소하고 배수로 내에는 방사성 물질 흡착제를 설치하며 출구는 항만 내로 바꾸도록 했다.이듬해인 16년 3월에 공사가 완료되어 겨우 문제는 결착되었다.
출처 https://www.tokyo-np.co.jp/article/81339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