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직장내 직원과 썸인 그냥 좋은 선후배인지 모르겠습니다.
게시물ID : gomin_179670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익명bGxqa
추천 : 1
조회수 : 1442회
댓글수 : 17개
등록시간 : 2022/10/04 22:00:36
옵션
  • 베스트금지
저는 현재 회사내 대리구요

 

3개월전쯤 신입 여직원이 입사했습니다. 

 

이직을 한거기때문에 직속 부하직원은 처음이라(저보다 먼저온 아래직원은 있습니다.)

1주일내내 대리고 다니면서 일을 알려주고 물어보는건 열심히 알려주었습니다.

 

마지막연애가 6년전이고, 앞가림부터 하자는 생각에 연애감정이 없었는데

항상 밝고 착한모습을 1~2달 보다보니 좋아하게 된것 같습니다.

 

작업 특성상 둘이 하는 작업이 많아서 휴식시간을 같이 가지는데, 들어가라고 해도 담배도 안피면서 굳이 흡연장까지 따라와서 같이 사무실로 올라가고,

저도 호감이 있기때문에 외근에 항상 그분을 데리고 다닙니다.

 

그분도 어느정도 마음이 있는거 같아서 퇴근하고 같이 밥몇번 먹었습니다. (2번은 제가 제안, 1번은 그분이 제안)

처음에는 고기먹고 산책좀 하다가 바에가서 칵테일좀 마시다 들어갔구요

두번째는 근교나가서 밥먹고 데려다 주었습니다.

세번째는 회사근처에서 밥먹고 카페갔다가 서로 운전해서 해어졌습니다.

네번째는 밥먹고나서 데려다 주려고 하니, 산책좀 하자고 하더라구요. 산책만 한시간 넘게 하고 데려다 주었습니다.

저는 운동중이고, 그분은 술을 좋아하지 않아서 술은 거의 안했네요

붙어서 일하고, 같이 몇번 밥이나 카페좀 다니다 보니 서로 과거 연애사나 가족경조사, 가족관계는 다 아는 수준입니다.

 

저에게 호감이 있는건 확실한데 그 호감이 이성적인 호감인지, 좋은 직장 선후배로서 호감인지 모르겠고

솔직히 사내연애라는 리스크를 감당할 자신이 없어서 흐지부지 한달정도가 지났네요.

 

퇴사한 다른 직장 후배랑 술마시다보니 옆팀에서 회식할때 저희 이야기가 심심찮게 나왔다고 하고,

최근 회식때도 직장상사이자 대학교후배인 여자애가 그분에 관한 이야기를 하려다 만거 보면 다른사람들도 어느정도 보고있는거 같습니다.

흡연장에 둘이 있는거보면 다른 담배동료들이 웃으면서 보는듯한 기분도 들고요.

정작 주말에 약속을 잡으려고하면 그분이나 저나 선약이 있어서 쉬는날 따로 만난적은 없습니다.

(그분이 가족모임 끝나고 일요일 7시에 "지금 드라이브가기에는 너무 늦었죠?" 라고 한적은 있는데 진짜 늦었다고 생각되고 내일 출근도 있어서 안나갔는데 제가 ㅄ이였던거 같습니다.)

 

나름 이성적이고 냉철하다고 생각하는 편인데 점점 힘들어지네요.

애매한 거리감이 1달정도 지속되니 그분의 반응도 예전같지가 않고, 고백하자니 확신이 없어서 답답하네요.

 

같은 직장, 아니 같은 부서만 아니였어도 진작 고백했겠지만 매번 말하려고 할때, 거절했을때 그분이 감당할 리스크때문에 말도 못꺼내고 있습니다.

 

다른 동료한테 한번 떠봐달라고 하는게 나을까요?

아니면 마음을 접고 친한 직장 선후배로 지내는게 좋을까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