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허무함
게시물ID : gomin_180113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익명ZGlrZ
추천 : 7
조회수 : 2850회
댓글수 : 8개
등록시간 : 2024/02/12 11:44:02
옵션
  • 베스트금지
  • 외부펌금지
허무함 이 찾아왔네요.
평소에는 어떤 감정에 휩싸일틈 없이 살아가고 있었는데

형의 암진단... 어떻게든 살아야하니... 병원비 제가 해주기로 결심했죠. 그렇게 할수밖에 없는 상황이고

수술회복중... 카드빚 지불할돈이 필요하다고...

10여년전 안쓰고 모은돈... 아버지 수술비에 쓰고

또 안쓰고 모은돈... 형 빚 탕감하는데 쓰고...

이번에도... 이렇게 써버리게 되네요.

돈은 쓰기위해 버는거라지만...

갑자기 허무함이 찾아오네요.

어디 예기할곳이 없어 여기에 이렇게 넉두리를 해 봅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