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진주성 전투를 다룬 다큐를 하나 보는데 하나 개짜증나는게 말입니다.
게시물ID : history_2924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diogenes(가입:2011-06-10 방문:957)
추천 : 5
조회수 : 2215회
댓글수 : 9개
등록시간 : 2017/12/30 21:51:38
그 놈의 삼지창이 왜 그리 거슬리는지요?
 
도대체 조선군 하면
 
벙거지 차림에 포졸복 더그레 + 삼지창이 아닙니까?
 
이런 스테레오타입이 도대체 어디서 출발한 건지 참...
 
참고로 말씀드리자면 삼지창은 보병의 보편병기로 쓰기에는 여러가지 약점이 있습니다.
 
당연히 조선 보병의 상용병기일 턱이 없겠지요?
 
곁가지가 자꾸 걸리기 쉬워 적이 방어해 내기가 아주 좋죠.
 
게다가 공격할 때에도 적에게 치명상을 입히기 어렵죠. 날의 구조가 그렇습니다.
 
한번 만들어진 스테레오 타입이 이토록 끈질긴 생명력을 가진 건
 
도대체 뭘까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