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역사는 승자의 입장에서 씌여집니다.
게시물ID : history_2952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다몰라(가입:2013-02-03 방문:110)
추천 : 0
조회수 : 900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8/07/02 11:19:20
얼마 전 < 진시황 영정 > 에 대한 생각을 해봤습니다. 그의 출생의 비밀부터 모친에 대한 안 좋은 이야기까지. 물론 그것이 사실인지 거짓인지 우리가 알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책에 나와있다고 다 사실이라고 믿을 순 없으니까요.

다만

진시황 영정은 패배자 라는 사실입니다. 

물론 천하를 통일했다는 것은 사실이며, 이때까지만 보면 성공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2세 황제 호해대에서 망국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일어난 유방의 한나라. 

최종 승리자는 유방의 한나라입니다. 그들은 아마도 전대의 진나라를 역사에서 지우고 싶었을 것입니다. 더욱이 한나라의 유방은 < 과거 춘추전국시대 초나라 >를 계승했습니다. 잘 아시는 것처럼 초나라는 진나라에게 엄청난 굴욕을 당했으며 결국 멸망당합니다. 그들의 분노는 고스란히 사서로 옮겨갔을 것이란 생각입니다.

1. 영정이 여불휘의 자식이다.  세상에 이보다 더 큰 모욕이 있을까요? 

2. 조희 (영정의 모친)와 노애의 쎅스 스캔들.  ㅎㅎ 일국의 황후가 이토록 파렴치한 적이 몇 번이나 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역사는 승자의 입장에서 씌여집니다. 영정과 조희에 대한 이야기가 책에는 나옵니다. 하지만 역사를 탐구하는 사람이라면 되려 반대로 해석해보는 생각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