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페북펌 - EBS특강, 단군조선은 신화냐 역사냐?
게시물ID : history_2962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군자신독(가입:2011-07-28 방문:66)
추천 : 2
조회수 : 546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8/10/08 23:16:00
페북펌 - 아래 EBS 방송(송호정 교수 강의)을 본 어떤 대학생이 커뮤니티에 올린 글입니다^^

오랫만에 ebs에서 어쩌다 어른이랑 비슷한 느낌으로 강연 프로를 해서 봤는데... 볼수록 이건 좀 아니다 싶은 마음에 글을 쓰게 됐어요.

4일자 강연은 고조선,단군조선(강연자 송호정 교수가 사용한 용어입니다. 제 글에선 두 표현을 혼용합니다)에 관한 논쟁을 다루고 있었습니다.

송 교수는 단군조선이 신화냐 역사냐는 논쟁에서 단군을 신화라 주장하는 쪽이었습니다. 단군 신화는 단군의 권위를 보여주는 것으로 그 내용 중 일부를 통해 국가 출현 과정을 해석케 한다는 겁니다.

그리고 삼국유사에 고조선 건국에 관한 기록이 있지만(후술) 그에 대해 연연하지 말라더군요. <사기> 등을 통해 고조선의 실질적 건국 연도를 최대한 높게 가정하면 기원전 1000년이라면서요.

그러는 한편 요하 일대에서 발굴된 문명(후술)과 고조선의 관계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요하 문명은 중국이 동북공정 중 요하 서쪽에서 발견한 우하량 유적 등을 황제문명 이라 하여 자신들의 역사로 넣은 것이라 합니다.

송 교수는 중국 원류의 역사는 물론이고 우리 역사와의 연관짓는 것을 부정했는데요, 유적은 있으나 문헌이 없어 설명이 불가하다는 단순한 이유였습니다.

또 요하 문명 자체를 문명으로 보는데도 회의적이었는데, 당시의 신석기 유적을 '발달한 사회체계나 지배 체제가 갖춰진' 문명으로 보기 어렵다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단군 '신화'의 의의는 우리의 시조로서, 민족의 구심점으로서 상징적인 데만 있다가 결론이었습니다.

저는 강연을 다 듣고 나서 영 찜찜하더라구요. 우선 기존에 알고 있던 기원전 2333년 고조선 건국을 1000년이나 줄이는 그의 해석이 당혹스러웠습니다. 또한 여기서 처음으로 요하 문명을 접했는데, 우리 역사와의 연관점을 면밀히 검토하기보다는 시차가 엄청난데 관련이 있겠느냐며 무관계하다고 단정짓는 듯한 모습이 안일해 보였습니다.

구체적으로 연구해서 결론을 내기보단 이미 결론을 정해 두고 살펴본 느낌이라 할까요? 저명한 교수의 강연이라지만 왜인지 거부감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4일자 방송 이전 회차를 찾아봤더니 정확히 반대되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바로 단군은 역사일 가능성이 높다 주장하는 쪽이었습니다.

우실하 교수의 주장은 신화도 역사적으로 증명되고 있단 것입니다. 그는 요하 문명의 앞으로의 발굴 가능성을 통해 요하 문명에 대한 섣불리 결론짓는 것이 이름을 시사하고 2015년 발견된 도사유적을 통해 신화인 줄 알았던 기록이 역사로 증명되고 있음을 보여 주었습니다.

풀어서 쓰자면 요하 문명의 발굴지는 현재 사막인데 본디 문명 번성에 유리한 기후였다고 합니다. 즉 지금 발굴된 것보다 몇 배는 더 많은 발굴의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말합니다.

앞서 송 교수의 강연에서 요하 문명을 상세히 살펴보지 않는 점을 제가 비판했는데, 우 교수의 경우 요하 문명에 대해 구체적으로 정리하며 요하 문명이 '발달한 사회체계나 지배 체제가 갖춰진' 상태에 이르렀다고 설명합니다.

요하 문명 중 하나인 홍산 문명의 경우 제단과 여신상을 제작할 정도의 수준을 보여주고요. 그리고 이 요하 문명과 황하 문명을 시대 흐름에 따라 비교합니다.

한편 앞서 언급한 도사유적에 대해서도 나오는데요, 도사 문명의 발굴을 통해 과거에는 기록으로, 신화로만 내려오던 요순 시대가 실존했음을 밝혔습니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요순시대 즈음(50년 후라 기술됨) 고조선이 건국되었다고 하는데, 중국 학계에서는 당시 요하 지방에 고대 국가가 존재했음을 알아냈으나 그 국가의 정체에 대해서는 짚어내지 못합니다. 그 국가가 고조선일 가능성이 높다 고 우 교수는 주장합니다. 비파형 동검을 통해 공식적으로 고조선의 범위를 파악하는데 이 비파형 동검이 현재 하가점 상층문화 에서까지 나오고 있다는 겁니다.

각 주장의 핵심적인 부분만을 짚어 봤습니다. 송호정 교수의 주장은 상식적인 사건의 전개에 치중을 두었다면 우실하 교수 쪽에서는 최근 발굴된 유적(과 문명)들을 토대로 새로운 역사에 대해, 그 가능성에 대해 논합니다. 요하 문명은 상당히 발달한 동아시아의 시원 문명이며 이를 바탕으로 단군 신화가 그저 이데올로기나 허구라기보단 고조선 건국 이전 상황들을 상징적으로 보여줌을 이야기합니다.

앞서 송 교수는 자신의 주장을 펴면서 객관적•합리적인 근거에 입각한 해석과 상식적인 해석을 강조하고 문헌을 통한 해석을 중시했습니다. 역사를 바르게 연구하기 위해 물론 필요한 방식이나, 그로 인해 새로운 유적과 문화에 대한 연구가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않는 것, 혹은 배제당하는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요하 문명과 우리 상고사가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해 확정하기 위해서라도 적극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원 출처
https://www.facebook.com/100004436799085/posts/1215024145322134/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