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2015년 6월 5일 메기사냥
게시물ID : humorbest_107442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박주현朴珠鉉
추천 : 61
조회수 : 3470회
댓글수 : 20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5/06/06 12:25:20
원본글 작성시간 : 2015/06/06 12:08:27
2015년 6월 5일 메기사냥

요 몇일전부터 메기를 잡고싶어서 가끔가던곳에서도 메기가 잡힌다하여 사냥에 나서기로 했다. 회사에서 앉아있으면서 머릿속엔 메기 생각뿐이였다.



20150605_131838.jpg

아침엔 비올듯했는데 하늘은 쾌청하고 맑았다. 희망이 생겼다. 

20150605_144211.jpg

퇴근시간이 될무렵.. 낚시를 갈 수 있을까? 없을까?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20150605_175732.jpg

회사에서 퇴근을하고 도마시장에 들러 미꾸라지를 구매하기로했다. 100g에 3,000원 만만치 않은 가격이였지만, 메기를 잡기위해서 구매했다. 

20150605_180826.jpg

닭간을 구하지 못한 나는 순대를 사며 돼지간을 많이 달라고했다. 밥도 먹을겸 미끼로 쓰기위해서이다. 나는 도마시장을 들러 준비를 끝내고 낚시점에 가서 청지렁이 3,000원짜리와 방울을 샀다. 방울은 3개에 1,000원


부랴부랴 짐을 챙기고 집사람과 아이를 태우고 낚시를 갔다.

20150606_035827.jpg

달랑 달랑 방울소리들이 중간중간 들렸지만, 큰 입질 소리가 아니기에 그냥 못들은척 하였으나 계속 달랑 달랑거려서 신경이 쓰여 릴을 댕겨보니 빠가사리가 몇마리 잡혀있었다.





그러던 그때





릴대 방울이 달랑달랑~~ 엄청 빠르고 크게 울리기 시작했다.




순간 "메기다" 생각했지만, 릴을 감을수록 메기가 아닌것 같은 느낌이왔다. 뭘까? 



한참을 릴을 감는데 무슨 솥뚜껑 같은게 하나 올라온다.






"어?"



20150606_035845.jpg

자라야? 거북이야?

20150606_035852.jpg

설마 낚시바늘 먹은거임?

20150606_040009.jpg

크기도 좀 컸다. 바늘을 빼주는데 이녀석이 자꾸만 손을 먹을것같아서 주위에 있는 나뭇가지를 이용하여 빼주려하였으나 그것이 아팠는지 계속 얼굴을 집어넣어서 한 30분간 씨름을 했다. 결국 바늘은 빼냈고, 녀석은 도망도 가지 않은채 온몸을 집어넣고 있었다. 그걸 본 나는 녀석아 앞으로 낚시바늘 먹지마.라며 강에 던져주었다.


20150606_054137_HDR.jpg

잠깐 풍경사진도 찍을겸 아침에 루어낚시를 하러 들어갔다.

20150606_054139.jpg


이곳에서는 루어로 한번도 잡아보지 못했다. 이날도 다른날과 다르지 않다.

20150606_054709_HDR.jpg

이 한장의 장면을 찍기 위해 나는 찬물인데도 불구하고 과감하게 물속에 들어갔다. 오유 유저분들한테 보여드리려고..

20150606_054806_HDR.jpg

는 개뻥이다.. 들어간김에 찍었다.

20150606_061228.jpg

물속에 들어갔더니 춥다. 집에서 갖고간 장작이 떨어져갈무렵 나뭇가지들로 군불을 만들었다.

20150606_062200.jpg

이제 날이 밝아 메기는 물지 않으리라 생각했지만,



20150606_062222_HDR.jpg

예상대로 메기는 나타나지 않았다.

20150606_062309.jpg

오늘 잡은녀석들은 다 방생하였다.


20150606_062452.jpg


낚시는 접고 손으로 잡으러 다니는게 빠르고 좋을것 같다.ㅡ.ㅠ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