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아동범죄에 악용되는 아이들의 심리
게시물ID : humorbest_117419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눈물한스푼(가입:2009-01-15 방문:2020)
추천 : 175
조회수 : 9230회
댓글수 : 45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5/12/25 02:23:48
원본글 작성시간 : 2015/12/21 08:54:30

아들.jpg



아동범죄에 악용되는 아이들의 심리



우리는 어릴 때 항상 착하고 주변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면 도와주야야 한다고 배웠고, 어른이 된 지금 자녀에게도 그렇게 가르치고 있지 않나요? 

지난 30일 잠자던 초등학생 1학년을 납치, 성폭행 사건,
통영에서 발생한 초등학생 살인사건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를 살펴보면 아이들의 착한 마음을 역이용해 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소중한 내 자녀를 지키려면 무엇보다도 가정에서 아이에게 제대로 된 교육을 통해 아이 스스로 피해를 막고자 하는 자발적인 의지와 능력을 키워야 합니다.

경찰관이자 자녀를 둔 부모로서 
아이들의 심리를 이해하고, 범죄로부터 안전하게 지키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몇 가지 알려드립니다. 



Q. 아이는 도와달라는 말을 외면하지 못한다

아이들은 평소에 어려운 사람을 도와야 된다고 배웠습니다.


A. 어른은 어른이 돕는다고 말해주세요


모르는 사람의 도움을 거절하는게 나쁜 일이 아니라는 인식을 심어줄 필요가 있습니다. 
누가 도와달라고 하면 ‘싫어요’라고 말하거나 ‘다른 어른에게 물어보세요’ 라고 말하도록 가르치는게 좋습니다. 사실 어른이 아이에게 절실하게 도움을 청하는 경우는 현실적으로 거의 없죠. 실제로 유괴 및 납치 예방 프로그램이 발달한 미국에서는 “어른은 아이에게 도와달라는 말을 하지 않는다‘고 가르쳐 줍니다. 

무조건 남을 외면하는 습관이 들까봐 걱정된다면 ”그 사람을 도와줄 수 있는 다른 어른을 찾아보세요“라고 가르쳐주세요.

  

Q. 아이가 무시하기 힘든 거짓말이 있다.

거짓말 중에는 “엄마가 교통사고를 당해서 병원에 실려갔어”
“아빠가 회사에서 쓰러져서 입원했다. 등 아이가 불안해지는 내용이 많습니다. 


A. 자녀와 ‘사전 약속’을 하세요   

거짓말을 할 가능성이 높은 말을 미리 아이에게 답을 알려준다. 아이에게는 “만약 아빠랑 엄마가 사고를 당해도 절대로 모르는 사람한테 너를 대신 데려와 달라는 부탁은 절대로 하지 않을 거야”라고 평소에도 자주 이야기 해주어야 합니다.

만약에 진짜로 갑작스레 입원하는 상황이 생겨도 직접 학교에 연락을 하거나 신뢰할 수 있는 친척에게 부탁한다는 식으로 아이와 약속을 해두면 범인의 말에 속아 유괴를 당하는 일은 피할 수 있겠죠.



Q. ‘수상한 사람’ 위험한 인물의 기준은? 

부모가 아이에게“수상해 보이는 사람하고 말을 하거나 따라가선 절대 안돼”라고 말하고 있다???
  

A. 구체적인 위험한 장소를 알려준다.


아이들 눈에 “위험하구나”하고 쉽게 판단을 내리기 어려운 일입니다.


연령이나 성별, 입고 있는 복장 등 눈으로만 보고 ‘위험한 사람’을 판단할 수 없다는 점과 아무리 좋은 사람처럼 보여도 ‘안심해서는 안 된다’라는 점을 반드시 아이들에게 가르쳐 주어야 합니다. ‘범죄가 잘 일어나는 장소’에서 만나는 어른은 경계하고 ‘범죄가 일어나지 않는 장소’에서 만나는 어른에는 편안하게 대해서 좋다라고 가르쳐 주는게 현명합니다.


Q. 낯선 사람의 차에 타는 건 매우 위험한 행동입니다.  


A. “아니요”, “됐어요” 확실하게 거절하자


차 안에서 일어 나는 범죄는 많기 때문에 절대로 남의 차에 타서는 안 됩니다. 차는 일단 타면 밀실로 변해버리고, 조금 전까지 상냥했던 아저씨의 태도가 급변해도 누군가의 도움도 요청할 수 없게 되버리죠.


특히나 아는 사람인 경우 거절하기가 미안해서 고민을 하지요. 아무리 급해도 휴대 전화를 빌려달라고 해서 부모님 확인을 하고 허락받은 다음에 타도록 알려주어야 합니다.

  

Q. 아이 혼자 지키는 집을 노린다.


A. 집에 혼자 있다는 사실을 들키지 말자


‘아이밖에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그 집은 바로 목표물이 됩니다. 초등학생 쯤 되면 엄마와 아빠가 직장이 있어서 저녁에는 혼자서 집을 지키는 경우가 많습니다. 


밖에서는 집 열쇠를 소지한 채 돌아다는 모습을 남에게 보이지 말아야 하며, 특히 목에 열쇠를 걸거나 가방에 매달아서 다른 사람이 보게 하는 것은 절대 안됩니다. 집에 들어갈 때는 “다녀왔습니다”라고 큰소리로 말하는 습관을 키워 혼자라는 것을 모르게 해야 합니다.


끝으로 소중한 우리 아이를 지키기 위해 자녀 뿐만 아니라 부모도 범행의 기회를 주지 않으려는 의지와 능력을 키워야 합니다.

  

대한민국의 미래이자 소중하고 사랑스러운 우리 자녀
모두 밝고 건강한 아이로 자랄 수 있기를 바랍니다.
 

                경남지방경찰청 거제경찰서  경관 유  승  민 







출처 http://blog.naver.com/ruffian71/220572770707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