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젊은층 많은 IT업계, 커지는 '일베 리스크'에 속앓이
게시물ID : humorbest_118435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라이온맨킹
추천 : 50
조회수 : 8143회
댓글수 : 12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6/01/10 21:39:38
원본글 작성시간 : 2016/01/09 11:03:26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 =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의 어두운 그림자가 IT업계로 번지면서 기업들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 대부분 IT기업들의 활동 영역이 온라인·모바일인 데다가 업종 특성상 일베에 익숙하거나 혹은 이용경험이 있는 20~30대 젊은 직원 비율이 높아 일베에 노출될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국내 최대 온라인 커뮤니티로 자리잡은 일간베스트는 그간 수많은 논란을 일으킨 곳이다. 특히 '김치녀'로 통용되는 무차별적 여성 혐오, 고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악의적 조롱,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 비하 등 숱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며 여론의 질타를 받아왔다.
 
 
모바일게임 '이터널 클래시'가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은 게임 속 '4-19' 챕터 부제가 '반란진압', '5-18' 챕터가 '폭동'으로 설명돼 있는 모습. © News1
모바일게임 '이터널 클래시'가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은 게임 속 '4-19' 챕터 부제가 '반란진압', '5-18' 챕터가 '폭동'으로 설명돼 있는 모습. © News1
 
 
KT뮤직이 운영 중인 음원사이트 '지니'. 지난해 11월 '지니'에 올라온 음원 추천 서비스 설명에 '일간베스트'에서 사용되는 단어가 쓰여 논란이 일었다. © News1
KT뮤직이 운영 중인 음원사이트 '지니'. 지난해 11월 '지니'에 올라온 음원 추천 서비스 설명에 '일간베스트'에서 사용되는 단어가 쓰여 논란이 일었다. © News1
 
 
 
출처 http://media.daum.net/digital/others/newsview?newsid=20160109091023827&RIGHT_COMM=R9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