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첫 물낚시는 안면도에서...
게시물ID : humorbest_123219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moonf(가입:2013-03-27 방문:1940)
추천 : 40
조회수 : 1813회
댓글수 : 12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6/04/07 00:02:28
원본글 작성시간 : 2016/04/05 14:02:22
옵션
  • 창작글
 
샐러리맨의 일상이 늘 그렇듯 낚시 한 번 마음먹은대로 다녀오기 어렵죠. ㅎㅎ
지난 겨울 얼음낚시를 결국 패스하고 그나마 첫 물낚시를 가던 길에 일이 생겨 다시 상경,
우여곡절 끝에 드디어 올해 첫 낚시를 다녀왔군요.
 
마음먹었던 안면도권을 향해 오전 열시경 출발을 했지만 워낙 체증이 심한 상태라 두시가 넘어 승언1호지에 도착했지만,
인터넷으로 접하던 느낌과는 사뭇 달라 승언2호지를 둘러봤지만 한정된 포인트엔 이미 낚시꾼들이 선점한 상태.
 
무작정 지도와 네비만으로 도착한 저수지.
오후 늦은 시간이라 일단 먼저 자리한 분께 양해를 구하고 이렇게 자리를 잡습니다만 털끝만큼도 기대는 안되는군요.ㅎㅎㅎ
 
 
IMG_7982.JPG
 
 
 
사진 왼쪽에 자리한 중년의 부부는 여덟치에서 월척급으로 살림망을 채울 기세더군요.
인근에 거주하시는지 집에서 잠을 자고 또 낚시를 한다고 합니다.
계속 지인들끼리 자리를 물려가며 낚시를 하시는 모양이던데 그리 보기가 좋지는 않더군요.
 
IMG_7983.JPG
 
 
 
 
 
아마 저수지 규모를 키우면서 수몰된 듯한 전신주가 쓰러져 가고 있군요.
뭔가 그로테스크한 느낌을 줍니다.
IMG_7985.JPG
 
 
 
지난 밤엔 기대를 않았지만 그래도 여덟치 붕어 한 수로 올해 첫 붕어를 만났네요.
계곡지이지만 개체수가 좋고 배스등이 유입되진 않은 상태여서 다음에 한 번 들러보고 싶은 곳입니다.
IMG_7986.JPG
 
 
 
 
 
저런 날짐승조차 쌍으로 노닥거리는데....   ㅡ,.,ㅡ
IMG_7989.JPG
 
 
 
 
미련은 깔끔하게 접어 트렁크에 넣고 계획했던 다음 목적지인 부남호의 수로로 향합니다.
수로낚시는 그리 많이 접하진 않았지만 서울로 직장을 옮기게 되면서 몇 번 경험했던 터라 낯설지는 않군요.
 
IMG_7993.JPG
 
 
 
 
 
일요일 오후지만 오히려 주말꾼들이 빠진 자리를 꾸역꾸역 메우며 많은 사람들이 찾아옵니다.
적당한 갈대 분포가 기대감을 올려주지만....
IMG_7994.JPG
 
 
 
 
낮 시간 동안 잠깐 해볼 요량으로 펴 본 떡밥낚시에 살치들의 폭격이 있더군요.
IMG_7997.JPG
 
 
 
 
게다가 대형 잉어킹들이 산란을 하느라 발밑에까지 나와서 꼬리를 쳐대는 통에 도무지 붕어가 갈대밭 안쪽으로 들어 올 것 같지가 않습니다.
그래서 소주를 마시기로 합니다?
소주 마시기 적당한 핑계가 있으니 말이죠...
IMG_8000.JPG
 
 
 
 
간단히 요기 겸 반주로 한 병을 비우고 나니 제법 해가 기울고 찌불을 밝힐 시간이 되어갑니다.
건너편에 하나 둘 사람들이 더 들어오는데, 저녁 시간이 소란스럽지나 않을까 조금 신경이 쓰이는군요.
IMG_8001.JPG
 
 
 
 
 
해가 지고 그믐밤이 깊어가면서 점점 심장이 뛰기 시작합니다.
단 한 번, 그윽한 찌불의 정중동 그 움직임을 만날 수 있을 거란 설렘이 생기던 차에
60cm가 채 안되는 가운데 2.4칸에서 찌불이 오르기 시작합니다.
얕은 수심탓인지 붕어가 민감한 상태인건지 꽤나 빠르게 찌불이 솟고 챔질!
 
낚싯대를 움켜 쥔 손에 이렇게 힘이 들어가긴 제법 오랜만이었군요.
살림망에 넣어 두며 내심 기대를 합니다, 혹시나 내게도 사짜가 온 것일까....
 
 
쿵쿵 뛰던 심장이 가라 앉을 즈음 다시 한 번 찌불이 움찔 거리더니 주저없이 밤하늘로 일어섭니다.
그런데 그 움직임에 무게가 없군요.
반사적으로 챔질을 하면서도 그 어떤 긴장감이 없었는데 갑자기 대끝이 휘청하더니 허릿대에서 우는 소리가 울립니다.
아!
왼쪽으로 내닫던 붕어가 방향을 트는가 싶던 순간 바늘이 튕겨나가며 낚싯대가 힘없이 출렁이네요.
 
 
 
IMG_8007.JPG
 
 
 
 
 
너무 자만한 탓에 찌오름만으로 붕어의 크기를 짐작해 버리고 말았던 결과는 허탈할 수 밖에 없네요.
그렇게 아쉬운 밤을 보내고 이곳 수로에서의 아침을 맞습니다.
IMG_8008.JPG
 
 
 
 
 
오랜만에 바람에 이는 물비늘과 시원스레 흔들리는 갈대를 보는 것으로 만족하며 낚시를 마무리할 시간이 되었습니다.
IMG_8009.JPG
 
 
 
 
지난 밤,
정말 오랜만에 가슴을 뛰게 했던 그 붕어를 제대로 볼 시간이기도 합니다.
제일 작은 놈이 일곱치 정도 되는군요.
IMG_8011.JPG
 
 
 
 
 
순간 4짜가 아닐까 오버하기도 했던....ㅎㅎㅎ
IMG_8012.JPG
 
 
 
 
 
4짜를 한 번만이라도 안아 보게 되면 이런 자를 더이상 갖고 다니지도 않을텐데....
IMG_8015.JPG
 
 
 
 
 
 
놓친 고기가 큰 법,
낚싯꾼에게 놓친 고기는 언제나 술안주 거리가 되기 마련이지만 어제의 아쉬움은 한동안 잊히지 않을 것 같군요.
IMG_8016.JPG
 
 
IMG_8018.JPG
 
 
 
 
두 번 다시 나같은 뜨내기 손에 걸려드는 일이 없길.....
IMG_8021.JPG
 
 
 
 
서산의 너른 들에는 아직도 저렇게 논두렁을 태우나 봅니다.
IMG_8022.JPG
 
 
 
수로의 끝에는 저렇게 부남호가 내다 보입니다.
IMG_8023.JPG
 
 
 
 
 
다시 들를 일이 있을까....
마지막이 될 지 모를 부남호의 수로.
IMG_8024.JPG
 
 
 
 
지난 밤, 두 번의 멋진 손맛을 보여 준 낚시 자리.
IMG_8025.JPG
 
 
 
 
이제 귀가를 해야 할 시간.
잠시 부남호의 검은여를 들릅니다.
IMG_8026.JPG
 
 
 
 
이곳 부남호의 명물입니다.
마치 제주도의 현무암 느낌이 나는 곳입니다.
 
IMG_8029.JPG
 
 
 
 
그 앞을 흐르는 또 다른 수로.
IMG_8030.JPG
 
 
 
 
이렇게 고기들이 떼로 모여서 포식자인 베스들의 사냥에 대처하고 있더군요.
사진엔 잘 보이진 않지만 수시로 배스들이 밑에서 덥치고 있는 중.
IMG_8032.JPG
 
 
 
 
 
자, 이제 2박 3일의 올해 첫 낚시를 기억으로 남기고 다시 밥 벌어 먹으러 가야죠.
꽉 막힌 도심에서 보내다 이렇게 트인 들판을 보는 것 만으로도 서울을 떠나 온 값어치를 하는 것 같군요.
 
그런데 이곳엔 마쉬멜로우 대신 저렇게 순대 썰어 놓은 것 마냥.......
IMG_8033.JPG

 
 
 

첫낚시에 허릿급 붕어를 만났으니 작은 아쉬움은 오히려 지난 조행을 더 충실하게 해주는 듯 합니다.
이제 커플들이 준동을 할 벚꽃 시즌에 여러 조사님들의 어복은 더욱 충만하시길...ㅎㅎㅎ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