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아이의 이름
게시물ID : humorbest_123396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신주쿠요(가입:2015-07-13 방문:602)
추천 : 22
조회수 : 4301회
댓글수 : 6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6/04/09 17:44:57
원본글 작성시간 : 2016/04/09 02:53:30
옵션
  • 창작글
1.
 
다섯딸이 있는 딸부잣집에 딸이 한 녀석 더 태어났다.
 
이제 막 태어난 딸은 앙칼진 목소리로 마구 울어댔다.
 
"어떡해? 또 딸이래, 난 몰라."
 
엄마와 할머니의 동태를 살피던 첫째 딸이 같이 숨어있는 자매들에게 속삭이며 신음했다.
 
"개똥이 언니, 엄마는? 엄마는 괜찮아?"
 
막내딸이 조심스럽게 첫째 딸 개똥이에게 질문했다.
 
"엄마 꺼이꺼이 울다가 기절했어, 아빠는 어디 갔는 지 안 보여."
 
다섯딸들이 동시에 울음을 터뜨린다.
 
"불똥이 우리한테 튈 꺼야. 우린 모두 죽을거야. 어떡해."
 
"엄마 어떡해. 할머니가 너무 무서워."
 
"난 아빠한테 갈래!"
 
2.
 
여인의 얼굴이 눈물로 범벅이 되어있다.
 
여인은 다리를 벌리고 기절한 듯 쓰러져 있다.
 
여인의 옆에는 한 노파가 이제 막 태어난 핏덩이를 안고 있다.
 
노파가 여인의 귀에 속삭인다.
 
"이 년 이름은, 미역국이야."
출처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