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일상
게시물ID : humorbest_125796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신주쿠요(가입:2015-07-13 방문:602)
추천 : 14
조회수 : 1640회
댓글수 : 3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6/05/28 05:02:01
원본글 작성시간 : 2016/05/27 00:11:47
옵션
  • 창작글
예전 우리집은 2층이고 발코니가 있었어요.
 
다락방과 함께 주로 창고로 쓰이기도 했었지만
 
엄마와 저의 흡연실이기도 했어요.
 
엄마는 담배를 태우실 때마다 그 곳에서 그 남자의 짜증섞인 목소리를 많이 들었다고 하셨어요.
 
"어디서 누가 담배피우나?"
 
우리나라는 여성이 담배를 피운다는 것에 대한 인식이 좋지 않죠.
 
우리 엄마 또한 오죽하겠어요? 옛날 사람이잖아요.
 
그 목소리를 들었다하시던 날엔 피우던 담배마저 도로 끄시고 발코니에서 나오셨어요.
 
그리고 이사를 온 지금 우리집은 3층이예요.
 
바로 윗층은 옥상이죠.
 
이 건물엔 다락방이 없어서 옥상이 창고로 쓰여요.
 
또한 엄마와 저의 흡연실이죠.
 
"어디서 누가 담배피우나?"
 
엄마가 예민한 건지 그 남자가 예민한 건지 모르겠어요.
 
그 남자는 왜 여기까지 쫓아와서 우리 엄마를 괴롭힐까요?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