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배우
게시물ID : humorbest_126031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신주쿠요(가입:2015-07-13 방문:602)
추천 : 21
조회수 : 3495회
댓글수 : 1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6/06/02 21:28:12
원본글 작성시간 : 2016/05/29 01:25:10
옵션
  • 창작글
"인우는 지금 기분이 좋은가봐?"

세번째 단편 때 조감이 했던 소리다.

그 조감은 성질이 아주 고약했다.

감독을 포함 다른 스탭들은 내 편의를 많이 봐줬지만

그 놈이 유독 태클에 간섭이 심했다.

하지만 이런 식으로만 생각하는 건 역시 현실도피 밖에 되지 않겠지.

그 작품에는 눈물을 쏟는 씬들이 꽤 있었다.ㅡ솔직히 말하자면 그 한 씬을 오래 길게 찍은 것 뿐이다ㅡ

내가 그 씬을 완벽하게 또는 무난하게라도 소화하지 못한 게

지금 내 안 깊숙히 트라우마로 박혀버렸다.

내가 결국 눈물을 쏟지 못할 때 마다 구박을 시작하는 조감과

괜찮다 위로해주는 스탭들, 감독의 지친 눈빛.

끝내 인공눈물의 도움을 받기까지.

딱 2년 전 일이다, 내 특징있는 마스크때문에 그동안 섭외가 많이 왔었지만 모두 거부했었다.

그러다 일주일 전

이름을 말하면 누구나 다들 아는 깐느의 단골 감독에게 섭외 제안 및 시나리오를 받아보게 되었다.

그 시나리오는 완벽하게 내 마음을 빼앗았고

내 트라우마에 불을 지필 정도의 오열씬이 다수 포함되어 있었다.

그래서

나는 오늘 엄마를 죽이고 산에 묻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