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기록해두는 글)화병 바이러스
게시물ID : humorbest_126047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신주쿠요(가입:2015-07-13 방문:602)
추천 : 20
조회수 : 3414회
댓글수 : 5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6/06/03 07:39:11
원본글 작성시간 : 2016/05/31 02:30:27
옵션
  • 창작글
오늘 점심 카페에 있었을 때 큰 판이 일어났다.
 
새로 온 신입 알바생이였나본데, 젤라또를 담다가 바닥에 엎었다고
 
카페 매니저가 신입 알바생을 죽였다.
 
벌써부터 사람들은 이런 일은 별 일도 아니라는 듯 치부해버리고 있었다.
 
그런데 그 상황에서 더 웃긴 상황이 겹쳐졌다.
 
매니저가 소란을 일으킨 것에 열받은 카페 점장이 그 자리에서 매니저를 주방에 있는 칼로 살해했고
 
죽은 매니저를 수십 번이나 더 찔렀다.
 
또한 이 소란의 원인인 ㅡ방금 전 죽은ㅡ신입 알바생의 목을 발로 차 부러뜨리고
 
"뭘 봐 이 씨팔새끼들아! 그래 너, 뭘 보냐고 씨팔!
커피 맛은 좆또 모르는 게 젤 싼 거 시킬라고 에스프레소 시켰네?
니 같은 그지새끼는 죽어봐야 하늘에서 정신을 차리지!
좆같네, 너넨 안 나가? 다 뒤져볼래?"
 
카페 점장이 칼을 들고 주방에서 뛰쳐나오는 그제서야 카페 내 손님들과 나는 걸음아 날 살려라 도망쳤다.
 
개중엔 어느 건장한 남자손님도 있었는 데
 
"뭘 믿고 지랄이냐? 덤벼봐 돼지새끼야."
 
평소 가지도 않던 카페를 왜 가서 못 볼 꼴을 보고 왔는 지 짜증나고 열이 뻗쳤다.
 
집으로 거의 다 왔을 무렵 엄마에게 전화가 왔다.
 
"여보세요?"
 
"여보세요."
 
엄마의 목소리는 차분한 듯 했지만 분명 어딘가 심기가 불편한 목소리였다.
 
"너 보일러 안껐더라?"
 
"아, 미안 씻고 끄려 했는 데 까먹었다."
 
"너 방불도 안껐더라?"
 
"불 안 껐어? 끈 것 같은 데..."
 
"이런 미친X~ 또라이~ 씨발~ 개XX야!!!!!!!!!!!!!!!!!!!!!!!!!!!!!!!!!!!!!!!!!"
 
사거리 골목에 있는 사람들이 나를 쳐다봤다.
 
핸드폰을 다시 보니 스피커폰이였다.
 
그래요.
 
오늘 아주 담판을 지읍시다 어머니!
 
가방에서 얼마 전에 구입한 호신용 쿠크리를 꺼냈다.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