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독일 도착했습니다. IT 독일 이민시작합니다.
게시물ID : humorbest_142361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좋은아재(가입:2016-10-25 방문:168)
추천 : 66
조회수 : 4062회
댓글수 : 38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04/28 06:00:18
원본글 작성시간 : 2017/04/27 22:54:58
어제 낮에 베를린에 도착했습니다. 멘땅에 해딩하는, IT 독일 이민을 시작해보겠습니다.

예전에 글 쓴 것처럼... 오유를 통해 IT이민을 결심하게 되었고...

많은 분들이 조언을 주셨고...마침내 이 곳에 첫 발을 밟게되었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와이프가 개인적인 사정인 생겨서 저 혼자 먼저 오게 되었습니다.

혼자 2번의 환승을 거친 긴 비행과 7시간의 시차는 저의 심신을 매우 미약하게 만들었습니다.

거기다가 암스테르담에서 베를린으로 오는 환승비행기에서 아시아인이 극소수인것을 확인하고...

주눅이 확 들더라구요. ㅜㅜ. 여긴 그들의 세상이구나...

독일 친구들 사이 낑겨서 비행기타고 오는데,,,

중국, 일본이나 동남아에서 단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이상한 고립감같은게 느껴졌어요.

그냥 여기서 솔직하게 느낀 저의 최초의 감정입니다...

어제 도착하고나서 너무 피곤하고, 고립됨을 느껴서...

내가 진짜 여기서 살 수는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더군요. 

시작도 하기도 전에요. 아무것도 안 했는데.....

참 나약한 자신을 발견합니다....

내성적이고 집돌이인 저한텐 이 곳 생활이 생각보다 힘들 수 있겠단 생각을 하며...

그렇게 신병 훈련소에 보냇었던 첫 밤같은 느낌으로 호텔에서 긴 잠에 들었더랍니다.




그래도 오늘은 좀 낫네요..날씨도 좋고..컨디션도 좀 올라오니...

어제 느낀 그런 감정들이 약간 사라졌습니다.




어쨋든 적응 시작 중입니다. 아직 호텔 반경 1km 밖으로는 나가보지도 못 했습니다.

그래도 내일은 버스타고 대사관가서 투표도 하고, 좀 더 많은 일들을 해봐야겠지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