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저의 av 환경 입니다.
게시물ID : humorbest_145620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야묘묘(가입:2013-09-19 방문:1457)
추천 : 47
조회수 : 7672회
댓글수 : 34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06/19 21:21:56
원본글 작성시간 : 2017/06/18 03:36:20
옵션
  • 창작글
IMG_0045.JPG

가끔 av관련 글들이 올라오면 언급했었던 제 시스템 입니다.

선 정리는 개나 줘버려 컨셉이라 지저분한점 양해바랍니다._ _);;;

패시브 시스템에 입문한지 이제 1년 좀 넘었고 이것저것 따지기 보단 그냥 자기만족으로 시작한 취미라 여러 전문가들처럼

여러 미사어구 붙여서 쓰진 못합니다. 그냥 이런셋팅도 있구나~ 하고 봐주시기 바랍니다. 

 3평 남짓한 좁은 공간이라 시청거리 및 청음거리에 많은 애로사항이 존재합니다만 여러모로 즐거움을 많이 줘서 좋습니다.

 다만 책상 상판이 유리라는 점이 좀 아쉽긴 합니다만 tv스탠드를  두꺼운 철제재질로 구성하고 그 사이에 두께있는 방진볼로

괴어두었더니 유리의 진동은 거의 없습니다.

 

-리시버 : Denon AVR-X3300W

책상 바닥 우퍼 옆에 있는데 4200w 급으로 갈걸 후회하고 있습니다. 셋팅하고 보니 5.1.4ch 구성이 하고 싶어 지더군요.

확실히 야마하 v581에 비해 펀치력이 느껴지긴 합니다. 클립쉬는 데논이란 말이 왜있는지 알것도 같더군요.

 

-센터 : 클립쉬 rp-450c

여러모로 선택에 고민이 많았던 센터입니다. 하지만 5.25인치 네발의 유혹이 너무 컸습니다.

rc-64 ii 하고도 저울질을 했었는데 저주받을 전자기기신품병 때문에...

확실히 시청거리 1m남짓한 환경에선 과한 스피커 입니다. 최소 두급은 내렸어도 무리가 없었을 거라 생각은 듭니다.

대신 대사 전달면에선 부족함이 전혀 느껴지질 않는건 좋습니다.  

 

-프론트 : 클립쉬 rp-160m

5.1.2ch셋팅에서 가장 먼저 구입한 녀석 입니다. 처음엔 엘탁스모니터3+a3앰프로 시작했었고 6.5" 구리빛 드라이버에 꽂혀서 

구입하게 된 녀석이죠. a3, q5 pro, 야마하 v581 을 다 거쳐오기도 했었네요. 확실히 넓은 거실에서 제대로 된 자기 성격을

보여줬던듯 합니다.

스탠드는 전 셋팅에서 리어를 담당했었는데 인테리어 공사를 하고서 재배치 과정에서 좌우공간 확보를 위해 프론트로 옮겼습니다.

전에는 tv옆에 딱 붙어있어서 감상시 시야에 약간씩 거슬리는 면이 있었는데 지금은 만족스럽네요.

다만 스탠드 높이를 최대로 낮췄는데도 불구하고 트위터가 귀보다 좀 높게 위치하기에 두꺼운 방진볼로 스피커 뒤쪽을 높여

약간 아래를 보게 만들었습니다.

 

-리어 : 클립쉬 r-15m

이녀석은 딱히 언급할게 없습니다. 구입당시부터 지금까지 쭉 리어만 맡아온 터라 제 성능은 모르겠습니다.

그냥 클립쉬 깔맞춤을 위해 적당하게 선택한 녀석입니다. 깔맞춤은 생명이죠.

다만 전 셋팅보다 위치가 좋지 않아져서 많이 아쉬움이 많아 이래저래 고민이 많은 상태입니다.

 

-우퍼 : 클립쉬 r-10sw

설치를 할까 말까 제일 고민이 많았었습니다. 아파트이고, 방이 좁기도 하고 프론트+센터 조합이면 어느정도 커버가 될것도 

같았으나 이성은 호기심을 이기지 못했습니다.  그나마 타협하여 10인치 우퍼로 선택했죠.

물론 만족감은 좋습니다. 환경때문에 제대로 느끼지 못하는 점은 아쉬우나 낮에 한번씩 bass 강한 음악이나 영화를 볼때면 

때리는 맛이 흥분됩니다.

 

-애트모스 : 클립쉬 rp-140sa

2채널 셋팅에서 av세계로 온 가장 큰 계기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천장설치에 비해 효과가 70%정도뿐이 안된다는게 돌비측 설명입니다만 한번씩 애트모스(혹은 dts-x) 효과를 느낄때면  

사길 잘했다는 생각이 확연하게 듭니다. 구조상 천장매립은 힘들겠지만 전면벽에 헤이트 채널로 바꿔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긴

합니다만 전면벽이 석고보드라 무게를 버텨줄지 의심스러워 실행은 못하고 있습니다.

 

-블루레이 플레이어 : 삼성 ks8500

거의 발매와 동시에 구입하였는데 딱히 선택지가 없었습니다. 지금이야 나름 구색이 갖춰졌지만 당시에 4k재생 가능한 플레이어 중

구입가능한게 삼성제품 포함 두세가지 였는데 가격대가 가장 큰 문제였죠.

다른 4k플레이어를 사용해보지 못해 전 모르겠지만 디피같은 곳에선 4k플레이어중에 화질이 안좋은 녀석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엑박원s도 이에 못지않게 혹평을 받더군요. 그냥 4k 블루레이를 재생 가능한 수준이라던가...

다만 tv에서도 지원하지 않는 넷플릭스 DD+를 지원하는점은 마음에 듭니다.

문제는 엄청난 연쇄지름으로 블루레이 타이틀을 구매하고 있다는 점 이겠네요.

 

-TV : 삼성 49ks8000

작년 가을에 구입해서 정말 만족하는 녀석중 하나 입니다.

반응 빠릿빠릿하고 화질 좋고 리모컨도 마음에 들고... 특히나 넷플릭스에서 4k+hdr영상은 정말 감탄스럽습니다.

영상이 hdr소스로 인식되면 자동으로 hdr모드로 전환되면서 메세지가 표시되는데 뭔가 뿌듯함이 느껴지죠.

유튜브에서보는 4k직캠들도 만족스럽고 기존 1080p영상들 업스케일 기능도 꽤나 준수해서 소스의 질만 어느정도 된다면 

그럴듯한 화면을 뿌려줍니다.

이 녀석이야 워낙 많은 글들이 있으니 딱히 말할게 없네요.

 

-그 외 대략 60여편 되는 블루레이 타이틀.

지속적인 투자가 이루어지는 곳이네요. 주로 블럭버스터 위주이고 특히나 마블과 디씨가 메인입니다. 시작은 마블 이었죠.

DVD와 다르게 블루레이는 국내제작이 이루어지지 않다보니 단종된 영화는 구하기가 엄청 힘들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요새는 4k타이틀 위주로 구매하고 있는데 국내 수입량이 적은건지 사는 사람들이 많은건지 금방 매진되서 아직 구하지못한

타이틀이 좀 됩니다. 매크로를 이용해 쓸어가는 사람들이 많다고는 하더군요.

 

- 그 외 소니 mdr-z7 & 소니 xba-z5 & pha-1a

z5는 오르바나에어3를 사용하다 넘어왔습니다. 물론 가격차는 있지만 오르바나에어3가 얼마나 쓰레기 였는지 느끼게 되었습니다.

청음도 안하고 산거지만 소니의 중저음 느낌을 좋아하기에 아직까진 만족하고 있습니다.

z7은 야간 전용입니다. av리시버에 헤드파이까지 기대하는건 무리였습니다. 그래도 중급기는 되는 3300w이지만 정말 답답한 소리를 들려줍니다. z7이 70옴뿐이 안되는데도 볼륨확보도 힘이드네요. 

그래서 외출용이다가 귀차니즘으로 안쓰던 pha-1a를 pc용 dac으로 사용 중 입니다.

70mm 드라이버이고 외형도 큰 편이라 머리가 큰편임에도 장시간 착용시 큰 불편함은 없습니다.

소리는 전에 사용했던 hd600에 비하면 어딘가 모르게 답답함이 느껴집니다. 아마도 밀폐형의 한계라 생각이 듭니다.

조만간 hd600이나 hd650을 더 들이지 않을까 하는 고민을 하고 있네요.

pha-1a는 그냥 호기심으로 z5 구입 후 얼마있지않아 들인 물건입니다만 1년 가까이 잘 들고 다니다가 귀차니즘에 굴복하고 그냥 z5+아이폰 직결로 다니고 있습니다.  

물론 아이폰+pha-1a로 들을시 음에 좀더 힘이 실리는 느낌과 저음을 단단하게 잡아주긴 합니다만 z5가 울리기 어려운 녀석도 아니고 매번 충전할게 하나 더 느는것과 짐이 느는건 상당히 불편하더군요. 노브로 음량조절하는건 상당히 편리했었습니다.

 

- 그 외 야마하v581 & PSB X2T & PSB XC & 엘탁스 모니터3

데논 리시버를 들이면서 v581은 거실로 보내 모니터3와 매칭했었습니다. 

그러다가 X2T와 XC를 들이면서 모니터3는 리어로 셋팅했죠.

물론 X2T에 비해 리시버가 너무 떨어지긴 합니다만 X2T를 방으로 들이기엔 공간상의 문제도 있고 센터와의 매칭도 걸려서

그냥 거실용으로 두었습니다.

사실 X2T는 톨보이를 써보고 싶었던 충동구매 인지라 아무 대책이 없긴 합니다.

리시버 급이 떨어짐을 감안하면 이래서 X2T가 인기가 많구나 하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 예전 160m를 거실에서 테스트 했을때와는

다른점을 느끼게 됩니다. 공간 장악력 이라던가 매력적인 중저음등.

다만 역시 클립쉬에 비해 고음부에서 아쉬움을 많이 느끼게 되더군요.

 

- 그 외 소스들.

근래엔 넷플릭스가 주력이고 푹, 블루레이타이틀, 음감은 벅스 입니다.

얼마전부터 넷플릭스에 컨텐츠 업데이트량이 속도가 붙으면서 뭘 먼저 봐야하는 고민을 하게 됩니다.

최근에 센스8을 보고 있는데 워쇼스키감독에 매트릭스 이후 다시 매력을 느끼게 하는 작품이네요.

미드를 보면서 섹시하다란 느낌을 받은게 이 작품이 처음이지 싶습니다.

그리고 최근 넷플릭스에 jtbc, tvn 작품들이 올라오기 시작했습니다. 지상파 3사는 푹 독점계약이니 무리겠지만 

볼거많은 tvn드라마는 기대가 됩니다. 최근 꽤나 공격적인 행보가 마음에 들고 있습니다.

4k tv 보유자 라면 넷플릭스 프리미엄멤버쉽을 꼭 권유해드리고 싶네요. 한번도 이용한적 없다면 첫달무료 프로모션으로도

프리미엄은 선택 가능하니깐요.

푹은 무도와 복면가왕, 마리텔 때문에 눈물을 머금고 결제를 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이제 마리텔도 끝나서 애매함이 크네요.

넷플릭스 fhd컨텐츠를 보다 푹 초고화질을 보면 정말 답답합니다. 물론 국내 fhd원본자체가 별로긴 해도 푹의 영상은 그냥 720p

업스케일링한 느낌입니다. uhd재송출 협상이 되고 푹에 uhd vod가 뜬다 해도 전혀 기대가 되질 않는... 

그러면서 월 요금은 또 올리겠죠...

벅스는 flac스트리밍 때문에 이용중 입니다. 통신사 kt를 이용시에 지니도 이용했었는데 벅스가 지니에 비해 아쉬운점이 있다면

지니의 모바일&pc의 전체재생목록 동기화 기능이 가장 크죠. 이게 안되니 가끔 재생목록 날렸을때나 다른pc에서 재생시 아쉬움이

크더군요. 그리고 음악 검색시 현재재생목록에 저장된 음악의 표시 기능인데 가끔 아쉬움이 큰 기능입니다.

그 외에도 재생목록 중복음악 선택시 재생목록에 다시 추가 안하기도 그렇구요.

벅스와 지니 두가지가 섞이면 정말 최고겠다 싶을떄가 종종 있습니다.

  

- 그 외

보스 c5 : 4년 전 구입해서 한동안 정말 행복하게 사용하던 물건입니다만 지금은 방 구석에 처박혀 있습니다.

종종 소리가 그리워서 낑낑거리고 다시 설치했다가 들어보고선 5분만에 철수하게 하곤 하죠.

그 땐 잘 몰랐던거 같은데 지금와서 들어보면 뭔가 인위적이고 차가운 느낌과 소리의 허전함이 느껴집니다.

물론 현 시스템과 직접적인 비교를 하는것도 웃기긴 하네요.

크리에이티브 t40ii : 이젠 언제 구입했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네요. 노트1 사용하던 시절 구입했는데...

구입 후 한동안 tv스피커의 역할을 하다가 지금은 거실 노트북에 연결되어 있는데 쓸 일이 거의 없어진 녀석입니다.

처음부터 마음에 들지 않던 뭔가 답답함이 강하게 느껴지는, 막이 씌워진 소리란 느낌이 강한 스피커죠.

z906 : c5 구입 후 리얼 5.1ch에 대한 욕구로 구입해서 한동안 c5와 병행으로 쓰다가 거실의 t40ii를 대체한 녀석입니다.

c5보다 나은점이라곤 넓은 확장성과 정확한 후방음상맺힘 정도라고 느꼈습니다.

한동안 거실에서 잘 사용하다가 모니터3에 자리를 내어주고 중고로 팔았습니다.

국내판매 단종으로 중고가가 많이 올라 이득이라면 이득을 봐서 기분은 좋았네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