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그날 그는 기자가 아닌 김봉규였다..세월호 3년의 기록 '팽목항에서'
게시물ID : humorbest_147555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라이온맨킹
추천 : 22
조회수 : 644회
댓글수 : 0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07/31 21:00:33
원본글 작성시간 : 2017/07/26 11:34:00
27년차 사진기자 김봉규 ‘팽목항에서’ 사진집 출간 및 전시
세월호 참사 침몰 당시부터 선체 인양까지 3년간 기록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지난 27년 동안 수많은 사건과 사고 현장을 기록해 왔다. 기자 초년 시절부터 카메라 앞에서 벌어지는 모든 것을 기록해야 한다는 신념으로 셔터를 눌러 왔다. 그런 것이 마치 훌륭한 기자의 태도인 것처럼 말이다. 그러나 차마 세월호 비극 앞에선 카메라를 들이댈 수가 없었다. 컴컴한 바닷속에서 엄마를 부르며 죽어 간 아이들의 부모처럼 나도 그 또래의 아이를 키우고 있는 부모였기 때문이었다.”
 
 
 
 
출처 http://v.media.daum.net/v/20170725154124454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