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와이프가 적십자 홈페이지 비밀번호를 잊어버렸다.
게시물ID : humorbest_149424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변신은무죄(가입:2012-12-18 방문:1599)
추천 : 110
조회수 : 7006회
댓글수 : 36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09/14 09:29:03
원본글 작성시간 : 2017/09/14 03:19:17
옵션
  • 창작글
와이프가 최근 이직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낮에는 바쁜 업무에, 퇴근 후에는 육아까지!
많이 지쳐 보이더라구요.(물론 저도 많이 하긴하지만..)
 
대학 시절부터 하고 싶은 것은 대부분 성취해 온 와이프는
오늘도 아이가 잠이 든 뒤, 컴퓨터 앞에 앉아 이력서에 집중합니다. (정말 대단합니다. 존경합니다.)
가고 싶은 회사 공고가 내일 마감이라네요.
 
한창 배고플 시간이라, 저는 냉동 피자를 하나 돌려 와이프에게로 갔습니다.
 
그때 와이프는 헌혈 횟수를 적십사 홈페이지에서 조회 중이었습니다.
이력서에 적어야 한다더군요.
 
적십자는 자주 가는 홈페이지가 아니다 보니
3~4번 거듭 잘못된 패스워드를 입력하더니 결국 패스워드 찾기 찬스를 쓰는데
 
 
[당신의 보물 1호는?] 이라는 질문이 뜨더라고요.
 
 
와이프의 어깨를 열심히 조물조물 안마하고 있는 저는 답이 궁금했습니다.
 
평소 저는 자동차나 노트북을 주로 해놨는데, 와이프는 보물 1호가 뭘까?
정말 생각해보지 않은, 신선한 질문이었습니다.
 
 
 
근데 그곳에 제 이름 3글자를 넣더라고요.
 
 
 
......입이 딱 벌어졌습니다.
원래 제가 악력이 약해서 2분 정도 안마를 하면 힘이 풀리는데,
이상하게 10분을 해도 힘이 들어가더라고요.
으쌰으쌰! ^0^;;
 
솔직히 와이프에게 이야기는 하지 않았습니다. 감동받았다고....
그냥 못 본 척 했는데.. 정말 큰 감동하고, 회춘한 느낌입니다.
눈치는 챘을 겁니다. 10분 동안 안마를 해줬으니~~
 
기분이 몹시 좋아서
자랑삼아 결혼게에 남겨 봅니다.
 
 
새벽인데, 잠이 안와 끄적였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출처 우리집 서재
거실의 냉장고 냉동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