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오늘 겪은 캐나다식 유머
게시물ID : humorbest_149453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광필(가입:2013-10-23 방문:1182)
추천 : 70
조회수 : 3879회
댓글수 : 42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09/14 23:46:33
원본글 작성시간 : 2017/09/11 15:09:43
캐나다에 와서 느낀건, 여기 사람들은 정말 시도때도 없이 유머를 구사한다는 것 입니다.

하다못해 pick up laundry에 전화해서 "너를 위한 빨래가 있어"라고 말했는데 갑자기 "어 오늘은 안받아" 하길래 벙쪄서 "그럼 내가 손으로 해?" 했더니 "just kidding"이라며 오더군요 (개그 포인트를 모르겠지만)

오늘도 역시 그런 손님이 왔습니다. 

며칠전 손님이 몰래 개 데리고 방에 들어가서 요즘 펫을 데리고 들어가면 안된다는 안내를 빡세게 하는 중인데요

"No pets allowed in the room"(방에 애완동물 데리고 들어가면 안돼)
"Oh! how about my husband?"(....어 내 남편은 어때?)
"....Is he hairy? if not it's ok"(...털 많아? 아니면 괜찮아)

...저도 이젠 좀 느는듯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