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요즘 젊은 사람은 왜 애를 안 낳는가에 대한 고찰.
게시물ID : humorbest_152257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asdffdsa
추천 : 71
조회수 : 5598회
댓글수 : 56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1/17 15:53:06
원본글 작성시간 : 2017/11/17 15:02:41
본인 이제 결혼 6개월차 접어드는 파릇파릇한 신혼이므로 음슴체.

모발모발이므로 띄어쓰기 및 맞춤법에 상당한 애로사항이 꽃필것으로 예상 되므로 이해 주시길 바람.

일단 나이 32살 남자에 연봉은 5천초반으로 월급쟁이로서는 

대한민국에서 상위 20~30%정도에 들지만 아무것도 없이 

빈손으로 시작해서 직장생활 5년차에 결혼을 한게 올해 임.

그래서 집도 디딤돌대출을 받아 연리2%에 15년 상환으로 월 

90만원 정도 내고 있음.

보면 저 연봉에 월 90정도 내면서 이것저것 저축도 좀 하고

하고 싶은거 하고 먹고 싶은거 먹으면서 살 수 있음.

단 애기가 없을시.....라는 단서 조건이 붙음.

근데 내가 하고 싶은거 하고 먹고 싶은거 먹을 수 있게 된게

불과 몇년전임..

사실 취업 직전까지 우리는 하고 싶은거 못하고 놀고 싶은거 

못놀고 살았음.

중 고등학교 땐 입시전쟁.

그 당시 제일 많이 들었던게 대학가면 실컷놀 수 있다 

그러니 공부하란 얘기를 많이 들었고 그래서 그렇게 함.

그런데 왠걸 막상 대학을 들어오니 취업하는것도 전쟁임.

우리는 제 2차 전쟁을 준비 하느라 또 하고 싶은거 못하고

스펙쌓기에 열중해서 겨우 취직함.

취직하니까 이제 좀 돈도 생기고 먹고 싶은거 먹고 

하고 싶은것 좀 하고 살려는 데 결혼전쟁이 옴.

어찌됐던 혼자는 외로우니까 연애해서 결혼까지 함.

근데 결혼하면 애기낳고 육아전쟁이라는 새로운 전쟁이 기다림.

애기 낳으면 이제 그 애기만 보고 살아야 함.

그럼 내 인생은?

10대와 20대 인생은 이런식으로 다 날리고 이제 30대 인데

30대에 애기낳아서 40대 50대 애기 뒷바라지만 하면

내 인생은 누가 책임져 줌?

이제 난 내 인생을 와이프랑 같이 즐겨보고 싶음.

남은 인생을 애기에 올인하면서 보내긴 싫음.

물론 애기들을 좋아하는 사람이나 2세를 보고 싶은 사람과

맞지 않을 수 있음.

하지만 보면 과거에는 애기를 낳는게 필수로 여겨졌다면

이제는 선택이 된것임.

그리고 요즘 저를 비롯한 젊은 사람들은 선택을 하고

그 선택이 결혼은 해도 애기를 낳지 않는쪽으로 가고 

있는거 같음. 

자의든 타의든 간에.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