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애를 셋 낳은 40대 가장으로서의 고찰...
게시물ID : humorbest_152266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포리맨
추천 : 80
조회수 : 5287회
댓글수 : 50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1/17 19:33:59
원본글 작성시간 : 2017/11/17 17:20:47
옵션
  • 창작글
30초반에 사고를 쳤음..  상대는 20대 초반..  여친님께서 몸이 안좋고, 속이 울렁거린다고 하여 혹시나 하는 맘에 산부인과 감...

혹시나가 역시나임... 초음파사진을 여친이 보여 줌...  근데, 순간 뭐에 홀린 듯 웃음이 나옴...  
그 모습에 여친님께서도 안심했던 지 낳기로 함..

어찌어찌 식은 못올리고, 둘이 같이 살게 됨..

초반에 엄청 못해 줬음... 엄청 싸웠음..  나 하나 믿고 온 아내님인데,난 철이 없었음..

어린이날 전날 출산 함....  덕분에 첫째아들 생일은 잊어먹을 일 없음..

오히려, 어린이날과 생일을 같이하게 되서 기뻐함...  

일년 모유하고 그 후 분유먹이고, 예방접종 시키고, 돈 많이 듬...  밤새 찡찡대면 피곤함.

근데, 그게 아들 웃는 모습에 사르르 녹음...  그게 부모의 기쁨이란 걸 알게 됨...

무거운 짐이 아니라, 일하는 데 원동력이 됨..

2돌 지난 후 어린이집 맡김..  

큰애가 5살때 둘째 딸 태어남..  걱정했음.. 벌이는 뻔하데,  1+1 = 2의 경제적 부담이 되지는 않을까??

근데, 아니었음..첫째와 같은 코스로 먹이고, 예방접종하더라도 희한하게 덜 부담스러웠음...

물론, 그사이 우리의 소득도 늘어난 것도 있음... 많지는 않지만..

딸의 애교에 지금도 녹음...  덕분에 집에가면 재밌음...  

셋째는 지지난해 8.14일 태어남. 첫째랑 마찬가지로 생일 잊어먹을 일 없음...  ㅎㅎㅎ

경제적 부담은 많지 않음... 그사이 소득도 늘었지만, 무엇보다 알게 모르게 다자녀지원으로 덕 좀 봄..

문득, 생각해 봄..  과연, 애들이 없다면 돈 많이 모았을까? 좀 더 여유로왔을까? 하는 ....,
쓸데없는 생각이리고 들었음.. 특별히 뭐 해준것도, 앞으로 뭐 해줄것도 없지만, 건강히 바르게 키우는 데,
힘쓰기로 함...  

요즘, 애들 낳네, 안낳네 하는 글이 심심치않게 보임...
그게 옳다, 그르다 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함.. 본인들의 판단하여 결정한 문제이고, 존중받아야 한다고 생각함.

다만, 걱정스러운 게 지레짐작으로 두려워서 피하는 건 아닌지 생각 됨.
특히, 자녀의 양육으로 인해 자신들이 받을 경제적 피해(?)에 대한 두려움은 아닌가하는 생각이 듬.
김어준이 말했듯이 '쫄지 마~~!'라고 얘기해주고 싶음..

이상 나의 버릇없는 글이었음...

마감시간이 다되어 부득히 글을 버릇없이 음슴체로  썼습니다.  이해바랍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