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바다 보고 싶다" 말기환자 배려 호주 구급대원에 격려 '밀물'
게시물ID : humorbest_152874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사닥호
추천 : 74
조회수 : 3757회
댓글수 : 11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2/01 16:56:31
원본글 작성시간 : 2017/11/24 12:46:07
AKR20171124046200093_01_i.jpg

24일 ABC 방송 등 호주 언론에 따르면 퀸즐랜드주 응급구호기관인 '퀸즐랜드 앰뷸런스 서비스(QAS)'는 전날 오전 자체 페이스북에 두 대원의 활동상을 담은 사진 한 장을 올려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 모습이 사진에 담기게 된 것은 고통 완화 치료를 받으러 병원에 가던 여성 말기 환자가 자신을 태우고 가던 두 구급대원에게 마지막이 될 것 같다며 바닷가에 가보고 싶다는 의사를 비쳤기 때문이다.

두 대원은 흔쾌히 여성에게 기회를 주기로 하고 길을 돌아 바닷가로 향했다.

그래미 쿠퍼 대원은 "그녀는 바닷가와 그 주변 산책길을 좋아한다고 말했다"며 자신들이 그녀의 바람을 들어주겠다고 했을 때 "기뻐 어찌할 줄 몰라 했다"라고 ABC 방송에 말했다.

쿠퍼는 그녀를 한 차례 더 바닷가로 데려갈 기회가 있었다.

이번 주 다시 그녀를 병원으로 데려갈 일이 생겨 바닷가에 다시 한 번 갈 의향이 있느냐고 묻자 "그럴 수 있어요? 물론이죠"라는 반응이 돌아왔다.

쿠퍼는 바위 때문에 바닷물 쪽으로 가는 길이 막히자 봉지에 바닷물을 담아오기도 했다. 여성은 바닷물에 손을 담갔고, 입으로 살짝 맛을 보기도 했다.

동료의 모습을 촬영한 대니얼 켈란은 바다를 바라보는 환자에게 '어떤 생각이 드느냐'고 물었을 때 "평화롭다. 모든 게 좋다"라는 답을 들었다고 소개했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11/24/0200000000AKR20171124046200093.HTML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