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니가 라디오에서 수줍어 하던 모습..
게시물ID : humorbest_153996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삽타고달린다(가입:2011-04-19 방문:1647)
추천 : 20
조회수 : 514회
댓글수 : 2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2/19 13:21:28
원본글 작성시간 : 2017/12/19 10:23:40
옵션
  • 창작글
  • 본인삭제금지
힘든 시기에 밤에 일하는 것 조차 자존심이 상해 있었다.

난 반 강제적으로 차 안에서 라디오를 들어야했고,

넌 항상 오늘과 내일의 문턱에서 푸른밤 종현이라고 말했었지..

처음엔 별로였다가

이윽고 난 밥보다 니 목소리를 듣는게 좋아지더라..

푸른밤 가족들이라며 노래도 만들어서 멋쩍은 듯 살짝 꺼내놓고

그걸 듣고 난

가족들이라면서 가족들한테도 쑥쓰러버하노 점마 저거 ~

그랬었지..

그래도 가족, 식구란 말이 너무 좋았다..

다시금 들었을 땐 푸른밤은 너의 자리가 아니더구나..

라디오를 못 하게 되었을땐 분명히 많이 아팠을 것 같다..

라디오의 온기를 느끼게 해 준 너였으니까..

고마웠다.

그곳에선 행복해라. 부탁할게.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