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죽음에 슬퍼하는 팬들을 둔 이 가수, 김종현은 누구인가? [프랑스 르몽드
게시물ID : humorbest_154260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네잘못이아냐(가입:2014-01-12 방문:1089)
추천 : 36
조회수 : 1535회
댓글수 : 0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2/20 12:44:20
원본글 작성시간 : 2017/12/20 11:11:27
옵션
  • 펌글

그의 자살 이후 무너져내린 김종현의 팬들. 


12월 19일 화요일, 케이팝 스타 김종현이 서울의 한 호텔 방에서 목숨을 끊었다. 그는 한국의 유명한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한 멤버였다. 

27살의 나이, 가수는 우울증에 괴로워했다. 그는 "내 안이 부서진" 느낌을 받았다는 메세지를 남겼다. 

그의 죽음은 그가 속한 그룹의 수 백만의 팬들에게 충격을 안겨줬다. 

"처음에 농담인 줄 알았다. 확인했고, SNS 를 봤다. 그리고 이게 진짜라는 것을 알게 됐다" 한 젊은 팬이 말했다. 

서울뿐 아니라 칠레의 한국 대사관 앞에서도, 가수를 향한 조의는 계속되고 있다. 



[본 기사 전문] Kim Jong-hyun, star de la K-pop, s’est suicidé dans sa chambre d’hôtel à Séoul, mardi 19 décembre. Il faisait partie du boys band SHINee, très populaire en Corée du Sud. Agé de 27 ans, le chanteur souffrait de dépression. Il a laissé une note, disant qu’il se sentait « cassé de l’intérieur ».  

Sa disparition bouleverse les millions de fans du groupe. « Au début, j’ai cru que c’était une blague, témoigne une jeune femme. Mais j’ai vérifié, regardé sur les réseaux sociaux. Et j’ai compris que c’était réel. » A Séoul, mais aussi au Chili, devant l’ambassade de Corée du Sud, les hommages au chanteur se multiplient.                 

LE MONDE, 2017. 12. 19.



리베라씨옹 : http://next.liberation.fr/culture/2017/12/19/jong-hyun-le-suicide-d-une-star-de-la-k-pop-a-bout_1617733

1081743-a-portrait-of-kim-jong-hyun-the-lead-singer-of-top-south-korean-boy-band-shinee-is-seen-on-an-altar-.jpg


종현, 벼랑 끝의 한 케이팝 스타의 죽음 

그의 죽음은 자국 내 엄청난 충격과 음악인들의 유명세로 인한 중압감에 대한 사회적 여론을 들끓게했다. 


전 세계적인 케이팝 팬들의 애도 물결. 27살의 김종현은 그가 묵었던 서울의 한 스튜디오에서 월요일 숨이 끊어진 채 발견됐다. 종현이라는 무대 위 이름으로 전세계적으로 알려진, 이 가수는 2008년에 샤이니라는 아이돌 그룹으로 캐리어를 시작했다. 이 그룹은 2000년대 초반에 메이드 인 코리아, 대중 음악 성향의 5개의 앨범을 가지고 한국에서는 수 백만의 팬덤을 가지고 있고, 한류를 이끌어가며 외국에서도 자국과 마찬가지의 인기를 가지고 있다. 그가 가지고 있는 춤과 보컬적 재능은 그룹을 넘어, 그를 널리 알려지게 이끌어주었다. 2016년에 나온 그의 솔로 앨범, She Is는 미국 음악 산업에서도 손꼽히는 빌보드 세계 앨범 차트에서 4위를 기록한 바가 있다. 


환상에서 깨어난 스타 

그의 죽음만큼이나, 이 어린 아티스트가 디어 클라우드라는 락 밴드의 가수 나인 9에게 며칠 전에 남긴 편지 또한 충격적이다. 그는 이렇게 적었다 : "나는 속부터 망가졌다. 나를 갉아먹던 우울은 마침내 내 전체를 삼켰고, 나는 더 이상 이겨낼 수가 없다." 가족 동의 하, 화요일, 대중들에게 공개된 이 메세지는 OECD 국가의 어떤 나라보다도 높은 자살률을 가진 이 나라에 강력한 울림을 준다. 이후, 한국 자살 방지 센터에서는 기자들에게 그가 어떠한 방식으로 마지막을 맞이했는지에 대해서 묘사하지 말아달라고 조언했으며, 이는 그의 팬들의 정신적인 안정을 위한 염려로 설명된다. 


그가 죽기 바로 전, 한 팬은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서 그에게 한 해를 마무리 하기 위해서 무엇을 하고 싶은지 질문했다. 지쳐있었던 그는 "쉬고 싶다"고 간략하게 답했다. 그의 죽음은 한국의 유명한 음악인들이 지속적이고 엄격한 기획사와 사적이고 감정적 부분까지 관리, 이러한 것들로 인한 중압감에 대한 사회적 여론을 형성했다. 목적은 빛나고 맑은 이미지로 대중들 앞에 서기 위함이다. 활동 기간 동안, 아이돌들의 시간표는 분 단위로 짜여지고, 어떠한 휴식도 주어지지 않는다. 최근에, 성공한 그룹의 가수는 과로로 쓰러져 병원에 후송되기도 했다. 


고별 메세지 

종현은 몇 년에 걸쳐서 주변인들에게 자신의 우울 증상에 대해서 토로해왔다. 한국의 여러 주요 기획사 중 하나인 SM 엔터테인먼트는, 아티스트들에게 그들의 심리 상태만을 전담하는 시스템을 제안했다.  이러한 사실은 절망적인 상황의 김종현의 유서를 통해서 그다지 적합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다 : "왜 당신들은 내가 왜 고통스러운가에 대해서 생각해보기를 끊임없이 요구하나요? 이미 말했잖아요. 내가 가진 우울을 증명하기 위해서 당신들에게 필요한 것은 특이한 드라마나 확실하게 눈에 보이는 이야기인가요?" 


수많은 케이팝 스타들이 애도를 표하기 위해 자신들의 공연을 취소했다. 중국에서는, 그의 인기가 자국을 넘어 넓게 펼쳐져 있음을 보여주듯, 그의 자살 보도가 한국 가수로서는 전에 없는 감정을 불러일으켰다. 칠레의 산티아고 한국 대사관 인근에서는 그를 추모하는 장소가 마련되었다. 그를 추모하는 메세지는 트위터와 같은 SNS를 가득 메우고 있다. 프랑스 또한 마찬가지다. 


[본 기사 전문] Vague de tristesse chez les fans de K-pop du monde entier. Kim Jong-hyun, 27 ans, a été retrouvé mort lundi dans le studio qu’il louait à Séoul. Internationalement connu sous son nom de scène Jonghyun, le chanteur a fait ses débuts en 2008 au sein du groupe SHINee, l’un des fers de lance de la «Hallyu», dont les cinq albums typiques de la musique populaire «made in Korea» du début des années 2000 ont conquis des millions d’admirateurs en Corée du Sud, comme à l’étranger. Ses talents de danseur et sa technique vocale lui ont ensuite permis de s’émanciper en dehors du groupe. Son premier disque solo She Is, sorti en 2016, s’est classé 4e du Billboard World Albums Chart, l’un des classements de référence de l’industrie musicale américaine.

Star désenchantée

L’émoi provoqué par sa disparition est d’autant plus fort que le jeune artiste aurait mis fin à ses jours, comme l’a confirmé une lettre confiée à Nine9, chanteuse du groupe de rock Dear Cloud. Il y écrit notamment :«J’étais brisé de l’intérieur. La dépression qui me consume lentement m’a finalement dévoré tout entier et je ne pouvais plus la vaincre.» Le message, qui a été rendu public mardi avec le consentement de la famille, trouve un écho très fort dans un pays dont le taux de suicide est le plus élevé des pays membres de l’Organisation de coopération et de développement économiques (OCDE). Suite au drame, le centre coréen de prévention du suicide aurait d’ailleurs conseillé aux journalistes de ne pas décrire la méthode avec laquelle il aurait mis fin à ses jours, exprimant sa préoccupation quant au bien-être des fans du chanteur.

Peu avant sa mort, une admiratrice avait demandé au chanteur via Instagram Live ce qu’il souhaitait faire pour conclure l’année. La star désenchantée avait laconiquement répondu «se reposer». Sa disparition provoque un débat de société sur la pression qui s’exerce sur les célébrités de la pop sud-coréenne, soumises à un contrôle strict et constant de leur maison disque, du régime alimentaire jusqu’à la vie personnelle et sentimentale. Le but étant de présenter une image lisse et pure au public. Pendant les périodes de promotion, l’emploi du temps des idoles est en outre échafaudé à la minute et ne leur laisse aucun répit. Récemment, le chanteur d’un groupe a succès a été hospitalisé après s’être effondré d’épuisement.

Message d’adieu

Jonghyun confiait à son entourage être en proie à la dépression depuis de nombreuses années. SM Entertainment, l’une des plus importantes maisons de disques de Corée du Sud, propose à ses artistes un système dédié à la gestion de leur santé mentale. Ce dernier s’est révélé inadapté pour Kim Jong-hyun, qui se désespère dans son message d’adieu : «Pourquoi continuez-vous à me demander de découvrir pourquoi je souffre ? Je vous l’ai déjà dit plusieurs fois, avez-vous besoin d’un drame plus spécifique ou d’une histoire plus marquante qui puisse justifier ma dépression ?»

De nombreux spectacles de stars de la K-pop ont été annulés en signe de deuil. En Chine, l’annonce de son suicide a suscité une émotion sans précédent pour une vedette de la chanson sud-coréenne, preuve que sa popularité s’étendait également bien au-delà du pays. Un mémorial de fortune a également été érigé à proximité de l’ambassade de Corée du Sud à Santiago du Chili. Les messages de soutien ont envahi les réseaux sociaux comme Twitter, y compris en France.

Louis Palligiano à Séoul

출처 http://theqoo.net/index.php?mid=square&filter_mode=normal&document_srl=636913352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