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이그니토 - Dear Jane Letter
게시물ID : humorbest_154385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러블리너스
추천 : 13
조회수 : 629회
댓글수 : 1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2/21 05:05:09
원본글 작성시간 : 2017/12/20 00:30:15
옵션
  • 펌글


눈을 떠요

그대는 내 영혼의 책임자 내 심장

내 몸으로 가득 채울 빈잔

어긋나는 걸음을 다시 붙잡아주던 

나침반이자 항상 동행한 그림자

내 연인, 그 꿈속의 여인

말없이 천천히 독배를 마시고 잠 들어버린

당신이 못 다한 마지막 약속은 영원히

눈물 어린 꿈 속 어디서도 찾을 수 없지

그대가 모진 이 세상을 떠나고 난 

그 뒤론 내게서 모든 가치는 변하거나

의미 없어지고 누구도 어떤 위로가 되지 못해

찢기고 흐려진 목소리로 몇 번이고 

그대만을 부서져라 외쳐도 

더는 닿을 수 없는 멀고먼 공간에 서로

우뚝 서서 건네지 못할 편지만 적어

부디 예전처럼 웃어줘 

날 사랑했던 이여

 

초라한 울음소리로 세상에 발을 딛고

추억 따위로 가벼운 웃음 짓던 

내게 삶의 진정한 의미를 가르쳐준 건

살아갈 유일한 이유와도 다름없던 너

그대가 준 완전한 눈을 통해서 바라본 

내 얼굴은 시련마저 축복이라 말하고 

이 길 앞에 다가올 그 어떠한 풍파라도

견딜 수 있게 넓은 두 팔이 나를 안아줘

둘이서 꾸려나갈 여정을 꿈꾸며

함께 눈감을 운명의 그 날을 그려

허나 이젠 홀로된 두려움을 감추려 

벌어진 균열 사이 뿌연 재가 된 너를 뿌려

어느 순간 마른 고목처럼 쓰러지는

수많은 유혹 속에서도 흔들림 없던 믿음  

찾는 이 없는 남루한 이야기라도

부디 예전처럼 들어줘

내가 사랑했던 이여


악마 같은 눈보라가 날리고

거친 눈밭 위로 걸어가는 쓸쓸한 여행자의 기도

지켜주는 이도 이렇다 할 의지도

없이 바라볼 뿐인 목적지가 사라진 지도

두 발로 설 힘조차도 없이 떨리는

다리를 헛딛으며 희미하게 떠 올린

그대와 이별을 난 아직 부정한 채 

슬픔은 분노가 돼 당신을 원망하네

먼 훗날에 우리 다시 만날 때 

묻고 싶었던 말에 담겨진 부질없는 바램 

가혹한 현실 뒤에 숨긴

진실을 알면서 왜 그토록 침묵 했었는지

왜 미소 지었는지 왜 나를 만들었는지

진정 당신은 내 곁에 살아있었는지

숨이 찰 때마다 꺼내보며 되묻지

모든 걸 잃고 버려진

날 떠나버린 이여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