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이젠 정말 너를 보낼 시간이구나
게시물ID : humorbest_154451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김다정(가입:2017-05-12 방문:357)
추천 : 26
조회수 : 1105회
댓글수 : 4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2/21 20:20:23
원본글 작성시간 : 2017/12/21 11:16:05
이젠 정말 너를 보내줘야하는 시간이구나.
오지않았으면 좋았으련만..

종현아 너때문에 내 20대가 행복했어.
2008년 추운 겨울에도 알바하며 매장에 너희 노래만 틀어놓고
밤새 카운터 보던 찬란했던 나의 20대초반에 니가 있었고
혜야를 들으며 눈물 흘리고 웃던 그 시절에도 니가 있었고
너희 노래들으며 울고 웃던 내.. 무슨 말을 하는지 하나도 모르겠다.

2년전 너와 같은 방법으로 아빠를 보내야했던 나였다.
극도의 우울감에 죽고싶었던 나였는데 그 때 위로가 되준건 너의 노래였어.
날 위로 해준 너에게 난 해준 게 없구나.
그 사실이 너무 슬프구나 종현아.
이런 글을 남기는 이 순간조차 이해가 잘 되질않는구나..

종현아 너의 우울을 너의 아픔을 사랑했던 나라 미안해.
너의 행복을 세상 모든이에게 나누어 주어
정작 너의 행복이 비어버린 것이였을까.
내 행복을 너에게 나누어 줄 수있었다면 좋았을까..
이제 아무 소용없는 얘기일뿐이지..?

거기선 아프지마 남은 이 생각하고 울지마.
오롯이 너만 생각하고 웃고 행복해야해.
남은 나는 이곳에서 너의 행복만 빌께.

수고했어 고생했어.니탓이 아니야. 넌 정말 잘했어.
고마웠어 빛나는 우리의 별.
다음생이 있다면 그 곳에선 우리 행복하자.
과거에도 앞으로도 넌 우리의 자랑이야.
니가 남긴 노래로 난 여전히 위로받을꺼야.

내가 무슨얘기하는 건지 잘 모르겠지? 사실 나도 그래..
그냥 수고했어 잘가..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