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 : 의자로 아들 후려친 썰 푼다.
게시물ID : humorbest_155465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카스피뉴(가입:2013-06-17 방문:514)
추천 : 44
조회수 : 13860회
댓글수 : 14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8/04/17 08:49:54
원본글 작성시간 : 2018/04/16 21:00:12
1.jpg



홍무제 "주원장"이 통치하던 시대 때 일이다.

주원장이 숙청이라는 이유로 1만명이 넘는 사람을 죽이자

태자 주표가 아버지인 주원장에게 간청하기를

 

 

 

"숙청이라는 이유로 너무 많은 사람을 죽이고 계시지 않사옵니까?"

 

 

 

태자인 주표가 이런 말을 하자 주원장은 주표에게 아래처럼 말한다.

 

 

 

"황위는 가시나무 몽둥이와 같다.

네가 황위에 오르기 전 내가 직접 모든 가시를 뽑으려고 한다."

 

 

 

주원장의 이같은 말에 주표는 다시 한 번 더 날카로운 비판을 한다.

 

 

 

"임금이 요순 같다면 백성 또한 요순 같지 않겠사옵니까?"

 

 

 

그 말을 들은 주원장은 크게 분노하여

앉아 있던 의자로 태자 주표를 내려쳤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