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군필자라면 입대 3주 안에 무조건 느꼈을 컬쳐쇼크
게시물ID : humorbest_155950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그로지말자(가입:2018-02-19 방문:62)
추천 : 73
조회수 : 19794회
댓글수 : 153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8/06/14 18:32:03
원본글 작성시간 : 2018/06/14 17:09:48
(250m 너머에 있는 1.5m 표적이 넘어가는걸 보며)
 
'어 시발 이게 왜 맞지???????'
 
 
 
 
 
 
 
 
 
 
참고로 250m가 어느 정도냐면
250.jpg
 
250m 표적이 쏠 때마다 넘어가는걸 보고 자기가 혹시 시모 해위해의 전설을 이을 타고난 저격수이나 평시의 한반도에 태어나 빛을 못보고 저물어갈 비운의 영웅이 아닐까라는 상상을 함.
 
나중에 사격결과보고 내 옆의 놈들도 다 나만큼 쏜거 알고 실망함.
 
그리고 그 이후로 쏠 때마다 빗나가는 영화 속 등장인물들을 보며 어처구니가 없어짐.
자매품으로 수류탄의 위력을 보고선 영화나 게임 속 수류탄을 보고 다시 한번 어처구니가 없어짐.
 
 
 
 
P.S 최근 전역자한테 물어보니 요즘엔 지정사수 집체교육이란게 있어서 거기 가면 K2 한 정 던져주고 나안사격으로(맨 눈으로) 400~500m 맞추라고 한다고 함.
이쯤되면 맞춰도 표적지가 넘어가는게 안보여서 자기 점수를 사격 끝나고서야 알 수 있다고... 정확히 표적을 눈으로 보고 조준하는게 아니라 그냥 표적이 이쯤에 있을 거 같다 식으로 조준한다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도 맞추는 놈은 잘만 맞춘다고 하네요.
 
그리고 이 와중에 우리 열도인들은
미필 저격.jpg
미필 저격2.jpg

총 안쏴본 티를 내고 있습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