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영국인들의 유머감각
게시물ID : humorbest_158101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토마스반(가입:2017-03-05 방문:610)
추천 : 52
조회수 : 11671회
댓글수 : 14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9/01/11 23:15:14
원본글 작성시간 : 2019/01/11 21:33:15
009b44251e9d22e896860143734baf41.jpg

위에 사진은 태평양 전쟁 당시 레이테 해전에서 황소 헐시에게 걸려서 된통 쳐맞고 침몰 중인 항공모함 즈이카쿠의 갑판 모습입니다.


어떤 꼴통의 아이디어였는지는 모르지만 침몰 중인 와중에도 “덴노 반자이” 삼창을 전 승조원들이 하고 있습니다.


어떤 이들은 “캬아! 멋지네.” 할지도 모릅니다만 저는 “참으로 인간미 없구먼. 쯧쯧 저러니 망했지.” 라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태평양 전쟁 당시에 항공모함 승조원들만큼 고급 인력이 없습니다. 그들의 노하우는 수년에 걸쳐서 훈련받고 실전을 경험해서 만들어진 것이기에 저딴 사진 찍을 짬이 있다면 한 명이라도 더 구조되도록 함장을 비롯한 고급 장교들이 피터지게 발로 뛰면서 선원들을 격려하고 구명정을 구하고 구명조끼를 착용하도록 지도했어야 합니다.


그런데 “야..침몰하네..ㅋㅋ..우린 이제 다 죽었다. ㅅㅂ ..남자가 가오가 있지. 그냥 죽긴 좀 그렇네...우리 이빨 사진이나 찍게 애들이나 좀 갑판으로 모이라고 해라..반자이 사진 찍자. ㅋㅋㅋ” 이딴 생각이나 쳐 하고 있다니..쯧쯧..



20090518192852.jpg


위에 사진은 포클랜드 전쟁 당시 아르헨티나 공군의 엑조세 미사일을 맞아서 침몰 중인 영국의 방공 구축함 셰필드 호의 처참한 모습입니다.


22명이나 사망하고 함체에 복구 불가능한 손상이 입은 상태였습니다. 함장은 배를 포기하기로 하고 함대원들에게 퇴함을 명령합니다.


이때 누가 시작했는지는 모르지만 코메디 영화였던 몬티 파이튼(우리로 치면 무한도전)의 “브라이언의 삶”에 OST, “Always Look on the Bright Side of Life”(영화의 끝에 주인공이 십자가 형을 당하는 와중에 나오는 노래입니다. 비극적인 상황에서 나오는 희극적이고 희망찬 가사죠.)를 부르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곧 모든 선원들이 열창하면서 구조함을 기다리죠. 노래 덕분이었는지는 모르지만 함대원들은 침착하게 대응했고 비교적 건강한 상태로 전원 구조되었습니다.


참 엿같은 상황에서도 삶과 죽음의 기로에서도 유머감각을 잃지 않는다는 게 어떤 건지 보여준 사례입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