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독일..도로에 차는 없는데 숲이나 산책로에 바글바글
게시물ID : humorbest_162455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언제꿀떡먹나(가입:2013-01-09 방문:1515)
추천 : 39
조회수 : 11421회
댓글수 : 13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20/04/06 18:31:43
원본글 작성시간 : 2020/04/06 09:19:57
독일 살고 있어요.
자기 전이랑 아침마다 체크하는데..
수가 너무 팍팍 늘어서 이제는 체크하기도 무섭워졌어요.
독일에서 확진자 수가 세번째로 많은 주에 살고 있다보니 더 그래요.

일반 마트에서 휴지랑 밀가루 산지는 벌써 3주 더 지났고요.
쌀이랑 파스타류도 운이 좋아야 살 수 있어요.
아직까지 채소나 과일류는 구입이 용이합니다..만..

유럽 농산물은 서로 서로 수출입하는 구조라..
특히 독일은 스페인에서 주로..
신선한 채소와 과일이 잘 공급될 수 있을런지..

평소에 워낙 쟁여놓고 있어야 맘이 편한 스타일이라..
통조림.쌀.등등 식재료는 충분한데..
쌀은 대부분 동아시아와 미국산 이라..
혹시 쌀 구하기 어려워질까봐 오늘 100km 달려서 한국마트에 다녀왔어요.
일요일에 차가 없긴하지만..
이 정도로 거리가 텅텅비진 않았거든요;;

한국인이라 자랑스럽지만..
차 없는 도로도  텅빈 마트 매대도..무섭지만..
볕이 좋다고 산책로에 바글바글한 사람들이 더 무섭네요.

워낙 볕이 귀하고 소중한 봄인지라 그 맘 이해는 하지만..
확진자 수 체크할 때마다 이해심이 답답함이 되는 건 어쩔 수얷네요.

독일의 긴긴 겨울..
봄볕 기다리며 버티는데 그렇게 기다렸던 봄을 빼앗긴 기분이에요.

그래도 어서 이 시간이 지나가 줬으면 하고..
모두 안녕하시길 바랍니다.

내일은 아침 일찍 휴지 사러 한번 더 출동합니다.
내일은 제발 구할 수 있길..

대체 휴지를 왜 사쟁이는거샤섇긔ㅡㄱ 씩ㅈㄷㄱㆍㅎㄷ눜ᆢㅂ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