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민주 의원 18명 "최강욱 지켜달라"
게시물ID : humorbest_169570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늑대와호랑이
추천 : 56
조회수 : 1332회
댓글수 : 11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22/05/21 10:18:18
원본글 작성시간 : 2022/05/20 21:16:37
한병도·이용선·윤영찬·정태호·고민정·김영배·진성준·윤건영·민형배·신정훈·윤영덕·박영순·김승원·문정복·박상혁·이장섭·이원택·김의겸 의원은 이날 성명서에서 “최 의원이 조 전 장관의 아들에게 써 준 인턴 확인서 때문에 의원직을 잃을 위기에 놓였다”며 “인턴 확인서에 쓴 16시간이라는 단어가 총량인지 주당 시간인지를 모호하게 썼다는 것이 유죄의 주된 이유”라고 말했다.

이들 의원은 “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 하더라도, 그것이 의원직까지 잃을 만큼의 잘못인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조국 전 장관의 아들은 실제 최강욱 의원의 사무실에 수차례 와서 인턴 활동을 했고, 이를 뒷받침하는 증언과 기록도 명확하게 있다”고 밝혔다.

-------
겨우 18명.
출처 https://news.v.daum.net/v/20220520195343162?x_trkm=t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