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이정재, 워싱턴 포스터지 인터뷰 내용
게시물ID : humorbest_169571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퇴개미
추천 : 44
조회수 : 2000회
댓글수 : 11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22/05/21 13:06:11
원본글 작성시간 : 2022/05/21 11:54:11

0.jpg

 


“80년대는 한국이 가장 빠르게 성장한 시기였습니다.”라고 Lee는 말합니다. “하지만 군사독재가 있었고 언론이 정부의 전적인 통제를 받았기 때문에 민주주의는 그다지 성장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기성세대와 부모님으로부터 이러한 정부 통제에 대해 많이 들었습니다. 대학 시위도 직접 목격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통역을 통해 “설정을 지금으로 바꿔야 한다는 말씀을 많이 해주시더라. “그러나 80년대에는 정보에 대한 통제가 많았고 사람들은 가짜 정보와 잘못된 정보로부터 이익을 얻으려고 했습니다. 나는 그것이 2022년에도 여전히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여전히 이러한 정보 및 선전 통제로부터 이익을 얻으려는 그룹이 있습니다.

 

 

 

 

“The ’80s in Korea was when we had the rapidest growth ever,” says Lee. “But democracy didn’t grow as much because there was a military dictatorship and the media was under full control of the government. So I did hear a lot from the older generation and my parents about those government controls. I also witnessed myself college protests.” 


“A lot of people told me that I should change the setting to now,” Lee said, speaking through an interpreter. “But in the ’80s, there was a lot of control of information and people were trying to benefit from fake information and misinformation. I think that still exists now in 2022. Still there are groups that try to benefit from these controls of information and propaganda. 

 

 

 

 

출처 https://www.clien.net/service/board/park/17268126?type=recommend

https://www.washingtonpost.com/world/squid-game-star-lee-jung-jae-debuts-as-director-in-cannes/2022/05/20/710ebdd2-d842-11ec-be17-286164974c54_story.html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