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자랑한번 해보자
게시물ID : humorbest_174582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익명aWFoa
추천 : 46
조회수 : 2590회
댓글수 : 13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23/11/08 17:54:55
원본글 작성시간 : 2023/11/08 02:12:31
어젯 밤 뭘하다 못들었는데 남편이 손에 현금을 두둑하게 들고 와서는

와 문자확인 안하노? 함
생활비 주는 주간이라 아 하고 봤더니 150 
손에 현금은 얼핏 250?

왜 지난달보다 줄었지 
생각함

남편이
거좀 자시 봐봐라고 

0이 하나 더 붙었다...실감이 안나 멍하게  있었다 
생활비 1800을 받아봤다 

이런 날도 오는구나

비록 잠시 내통장을 거쳐 주택담배대출 중도 상환을 위해 금세 빠져나갔지만 
몇년 전 일년간 생활비를 못 받던 시절도 있었으니 

수고했어 남편아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