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내 아이가 왕따 가해자 입니다..(펌-유머는 아니예요;)
게시물ID : humorbest_43497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엄마마음
추천 : 312
조회수 : 50273회
댓글수 : 10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2/01/30 12:54:19
원본글 작성시간 : 2012/01/30 12:35:04
중학생2학년 아들 키우는 엄마입니다. 너무 답답하고..조언을 얻고자 글남깁니다.

몇달전 저희 아들이 제가 못보던 옷, 신발, 게임기 들을 입고 신고 들고 오길래 어디서 났냐?? 물었더니 친구한테 빌렸어요. 하고 말하길래..그렇구나..하고 넘겼습니다.

요 몇일전 아들이 씻으러 들어가고 저랑 남편은 거실에서 tv를 보고있는데 아들이 자기방에 있는 속옷하나만 가져다달라해서 아들방에 들어갔는데 핸드폰 문자 오는소리에 무심결에 아들핸드폰을 봤는데..친구한테 온 문자입니다. 저도 아는친구입니다.

"철수이개새끼가 말존나 안듣네..어떻게?조질까ㅋㅋ..불러낼까?"

이게뭔가 싶어서 문자를 다음것도계속 봤습니다..
철수라고 입력된 이름..(가명입니다)으로 온문자도 있더라구요.

"오늘은 엄마가 돈을안줘서..미안해정말미안해"

"내일은꼭말잘들을께..그리고 맞은건 내가 엄마한테 잘 둘러댈께"

"잘못했어"

"민호(가명,저희아들친구)책상속에 돈넣어놨어"

아.....이게뭔가.....망치로 머리를 세게 맞은듯 했습니다.

뉴스에서 왕따자살 이야기 나올때..정말..경악을 하면서 봤고..저희 아들한테 너희 학교는안그렇지??..너는 안그렇지??

물었을땐 안그런다하던 아들이였는데...우선 아들이야기를 들어봐야할꺼 같아..씻고나온아들을 앉혔습니다.

남편은 어리둥절해하고...아들은 왜요??이러면서 앉아있고...

제가 핸드폰을 남편보여주니..아들녀석이 아...내핸드폰을 왜 엄마가 가지고 있어요?? 이러면서 대들길래. 가만히 있어라. 아빠가 본다음 이야기하자.하고 마음을 가다듬고있었습니다.

누가 그문자를 봐도..저희 아들이 가해자 입니다.

내일이 아니라 생각하고 뉴스를 봤을땐..정말 저죽일놈..때려죽여도 쉬원찮을놈..만약 내자식이면 가만안둔꺼라 생각했는데..막상 닥치니..눈앞이 깜깜합니다.

저희 남편 문자보더니..아들한테 철수가 누구냐??니가 괴롭히고 왕따시킨거 맞냐??친구들이랑 작당하고 괴롭힌거냐??

물어보니 아니라고 발뺌합니다. 문자 하나하나 a4용지에 써가면서 물어봤습니다. 쓰는내내 제손이 벌벌떨리고..뭐라 할말이 생각이 안납니다. 계속 발뺌하던 아들녀석..문자를 계속 읽어주고 써주니..맞다합니다.

하...그래서 제가 여태 못보던 옷이나 신발 게임기..그런것들도 다 철수꺼냐..맞다고 합니다.

때렸냐??..하니 때렸답니다.

돈도뺐었냐??..뺐었답니다.

왜그랬냐??......................................................

정말그때 남편한테 죽지않을정도로 맞았습니다. 잘못했다..비는아들을 보니..정말..속이 터지고 ...

다음날. 남편이 아들한테 친구들다 집으로 불러라. 같이 노는 무리들이 있습니다.아들포함5명.저희집에도 자주오고..했던 친구들...아들이 잘못했다고. 인제 절대 안그런다고..제발 봐달라고..

남편이 따귀를 연거푸 3세를때리니..정신을 못차립니다. 처음으로 아빠한테 맞고..처음으로 아들을 때리고..
제가 아들 핸드폰으로 연락했습니다. 집에 놀러오라고...다들 방학이라 한시간도채~안되 왔습니다.

저희아들상태보고 다들 놀라고..어리둥절해하는 애들보고 무릎꿇고 앉으라하니..뭣도모른채 앉아..왜그러냐 물어보길래..이야기 해주니..다들 벙..찐 표정으로..서로만 보면서...아무말 못합니다.

그래서 일단. 이렇게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 니네 부모님들한테 연락해 다 알아야 할 일이고..너넨 정말 사람으로서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했고...암튼 부모님들 연락처 내놓고 가라. 하니...한명이 싫다하면서 도망가듯 뛰쳐나가고..나머지 세명은 어떻게 해야할지 모른다는듯..안절부절...니네가 안가르쳐줘도 우리가 집으로 찾아가 다 말씀드리고 해결방법을 찾을거다.

세명은 부모님께 자기네가 말씀드린다고...하고..오늘중으로 연락드린다하고 갔습니다.

아무에게도 연락이 안옵니다. 다음날 저녁..아들데리고 친구들집을 돌았습니다. 다들 모르고 계시더군요..참....
그분들도 놀랍니다...몇몇분은 안믿고..되려 큰소리치시고......
저희집에서 부모들끼리 모였습니다. 정말 과관입니다.....

일단 저희입장부터 밝혔습니다. 맨처음 알았고....저희가 주도를했기에...
"저희생각은 일단 철수를만나  진상을 듣고 진심으로 사과하고. 부모를 찾아가 비는게 우선이다. 그다음 철수에게 뺏은 돈과옷,신발..등등..모든걸변상해주고..피해보상금 및...정신적 보상금...을 드리고...만약에 철수부모님이 절대 용서못한다 하시고 고소하신다하시면...자식잘못키운죄로...받아들여야 한다"
하니 난리가 납니다. 정확한 진상도 모르면서 이러는건 너무 성급하다..무슨 고소냐...그래서 문자랑 네이트온대화내용등..이것저것 보여드리니..잠잠..
다들..자기자식 끼고 돕니다..그럴애가 아닌데...
네..저도그런줄 알았네요...몇날몇일 못자고 못먹고...울기만 합니다. 속이 터져나가버릴꺼 같은..

몇몇 부모들은 바빠 철수만나는날 못나오셨습니다. 한숨이 나오고..기가 막혔지만..저희를 포함 세가족이 만나..
철수를 만났습니다. 한눈에 봐도..순해보이고 착해보이는얼굴..주눅이 들어있습니다. 아들무리들까지 끌고나갔기에..아차!!싶었습니다..이새끼들을 데리고 나오는게 아닌데..하지만 이미 데리고 나갔기에..편하게 이야기할 공간이 없어 다시 저희집으로 왔습니다. 이것저것 정황 물어보니 처음엔 눈치만 보고 아니라 하더니..제가 다알고있는내용 말하니..그때부터 울면서 말합니다. 하......................................................

"정말 미안하다...아줌마가 자식새끼 잘못키워...너한테 정말 큰 상처를 줘서 정말 미안하다."
하고 무릎끓고 말했습니다.

어머니도 알고계시냐 했더니...조금은 눈치채신거 같다 말하는데..어떻게 해야하나..싶더군요..
어머니랑 통화했습니다. 일하시는 중이라 길게는 못하고...수요일에 만나기로 했습니다.
철수어머니랑 통화할때..하..하는 짧은탄식이 계속 귓가게 맴돌아...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철수모습도 계속 아른거립니다...아들친구무리를 보고 눈치보면서 주눅든 모습이..
철수한테 원하는걸 말하라 했습니다. 뭐든 해준다고...이새끼들 전학을 보내든가 학교를 그만두게 하든게..할테니..그리고 니가 원하면 법으로 해서 죄값받게해도 된다 했습니다.

모두들 돌아가고 남편이랑 저랑..말없이 두시간을 쇼파에 앉아 있었습니다.
아들은 안절부절...아들볼때마가 화가나고 짜증이나고....왜그랬을까...아..........미칠꺼 같습니다.
수요일날  철수부모님 뵈러 가기로 했는데...무섭습니다...어떤얼굴로 가야할지...
어떤말로 사죄를 드리고 용서를 빌어야 하는지...
아들데리고나가 저희가 무릎꿇고 비는모습을 보면 정신을 차릴까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남편은 학교그만두게 하고..집에 가둬두라 난리입니다.
많은일들이 있었지만 글이라..큰단락만 썼습니다.
손이 벌벌 떨리고..심장이 두근대고...
정말..죽고만 싶네요...아들하나라..잘키운다고 키운건데..아들자식을 정말.....개차반으로 키워놨네요..

참...인생 허무합니다...

------------------------------------------------------------------------------

저도 한 아이의 엄마입니다.
자주 가는 까페에...어떤 엄마가 글을 올려놓으셨더군요.

댓글이 많이 달리긴했지만..죄다 엄마의 입장에서 써놓은거라....막상 피해자 아이에게 어떤식으로 사죄를 하는게 가장 좋을지...가해자 아이를 전학 보내는게 맞을지...그냥 두는게 나을지..의견이 분분하네요.

여러분들 생각은 어떠신가요?

이 글을 쓰신 분은 그나마 잘 대처를 하신거 같은데...자기 새끼가 가해자임을 알고도 뻔뻔하게 행동하시는 부모님들은 대체 어떤 분들인지...
저도 곧 학부모가 될텐데....너무너무 무섭네요..
유게란에 써서 죄송합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