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김기태 감독이 기자들에게 한 부탁.그 속에 담긴 ‘2013 LG
게시물ID : humorbest_77022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와키(가입:2013-02-08 방문:2757)
추천 : 28
조회수 : 3061회
댓글수 : 2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3/10/23 19:16:07
원본글 작성시간 : 2013/10/21 11:11:25
[친절한 쿡기자] 11년 ‘DTD(Down Team Down·‘내려갈 팀은 내려간다’는 의미의 신조어) 굴욕’의 마침표를 찍은 LG트윈스의 2013년이 끝났습니다. 20일 잠실구장에 열린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플레이오프(PO) 4차전에서 LG는 두산베어스에 1-5로 무릎을 꿇었습니다. 1차전부터 발목을 잡은 실책이 가장 큰 패인이었는데요. 이로써 LG는 PO 전적 1승 3패로 한국시리즈 진출이 무산됐습니다.

“솔직히 걱정됩니다. 그러니까 기자님들께도 부탁드립니다”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잠실구장 인터뷰룸에 들어선 ‘패장’ 김기태 감독은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던 중 언론을 향해 한 가지 부탁을 한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페넌트레이스 때 선수들이 정말 너무 잘했습니다. 그리고 너무 고생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힘들게 올라 온 포스트시즌(PS)에서 긴장한 나머지 실수가 많았습니다. 그러다보니 솔직히 1년 내내 해 온 선수들의 고생이 (PO 4경기로) 묻혀 버릴까봐 걱정이 됩니다. 충분히 영광을 누릴 자격이 있는 선수들입니다. 잘못된 건 잘못됐다고 당연히 질책을 해주시되….”

김 감독이 기자들에게 이렇게 해 달라, 저렇게 해 달라고 대놓고 말을 한 건 아니지만 어떤 의미인지 충분히 알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나머지 기사는 링크했습니다...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spo&arcid=0007672318&cp=du

 
 
참 눈물나게 하는 기사입니다..
포시4경기 보면서 많이 안타깝고.. 그래서 경기보는 도중에 욕도 하고 했지만
우리 선수들 정말 시즌 내내 고생했고 감사합니다..
 
사랑해요!!!!!! 무~~~적 엘! 지!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