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덴마에 대한 제 생각
게시물ID : humorbest_92617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korwin
추천 : 68/27
조회수 : 8625회
댓글수 : 59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4/08/04 11:42:45
원본글 작성시간 : 2014/08/03 00:27:41


1. 지각

작가가 연재를 하겠다고 약속한 대상은 독자가 아니라 네이버가 아닌가 싶음.
반대로 독자에게 "이 날에 연재할 겁니다."라고 말한 것도 작가가 아니라 네이버고.

독자 - 네이버 - 작가의 구도에서 네이버가 중간에 끼어있는 만큼
작가에게 무슨 소리를 하건 씨알이 먹히진 않는듯함. 

또 작가한테 갈 돈은 독자 주머니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 네이버 주머니에서 나오는데요.
아 물론 이 말은 그만큼 의존성이 낮다는 거에여. 
"독자가 네이버를 이용하고 그 돈이 작가에게 가지 않느냐." 하는데 저는 그 간격이 너무 멀다고 생각해요.

예전처럼 단행본을 독자가 구입하는 상황이었으면 좀 그 "돈"이라는 게 명확했을텐데 
지금은 독자가 작가에게 직접적인 금전적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게 거의 없잖아요.
작가에 대해 갖는 독자의 영향력이 확 줄어든거죠. 

그래서 제 입장에선 걍 네이버 담당자 ㅅㅂㅅㅂ 할 뿐..



2. 트위터 글

저는 그게 덴마를 보는 걸 포기해야 할만큼 중대한 도덕적 해이라곤 생각하지 않음.
뭐 작가가 섹센티, 윤 모 이런 사람이다, 하면 저도 안 봐요.

근데 그런게 아니고 말 좀 싸가지 없게 한 걸 가지고
"어, 이 사람 도덕성 쓰레기 ㅉㅉ" 하면서 
그 사람이 만들어내는 창작물을 포기하기엔, 그 창작물이 너무 매력적이거든여.




3. 
화난 독자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네이버에 항의하는게 아닌가 싶음. 
어차피 이 작가는 수년간 연재 이야기로 독자들 원성을 들어왔을텐데 뭐 바뀌었나요. 걍 귓등으로 흘렸지. 
덧붙여 항의하면서 다른 독자들에게도 읽지 않기를 권하는 게 최선이 아닌가 싶음.



다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 궁금하네요.
암튼 394화는 아직도 안 올라오는군요.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