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집돌이가 세계 일주 여행 떠난지 1년
게시물ID : humordata_178760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달걀남
추천 : 24
조회수 : 2551회
댓글수 : 96개
등록시간 : 2018/12/15 07:05:12
옵션
  • 창작글
eggs_traveling_42002541_575230812911357_1989393504091544523_n.jpg

(Cochem, Germany)



얼마전 쿠바에서 1년을 맞았는데 참 기분이 묘하더라구요
집에만 있는걸 좋아하는 집돌이가 
무려 1년동안 집 밖에서, 
그것도 외국에서 1년을 보냈다는게. 하하;;;

아래는 81일동안 여행한
동유럽과 서유럽을 정리한 내용입니다.



1. 그동안 여행 경로
구글맵으로 정리했어요 (확대축소 가능)
빨간 점 = 숙소 잡은 곳
파란 점 = 당일 여행, 이동 중 잠깐 구경하고 거쳐간 곳
검은 선 = 버스(95% 이상), 기차 이동
주황 선 = 비행기 이동

지난 글 = 6개월째 글 / 220일째 글

구글맵 링크 = 
https://www.google.co.kr/maps/@32.2094604,-25.7598514,2z/data=!3m1!4b1!4m2!6m1!1s1ILeVsjDoyCyThwV2GJoEzNNPLchXCW8x



2. 보시기 전에
<나라명 / 여행 일수 / 하루 평균 지출액 (교통비 포함 모든)>

사진 저장용으로 시작한 인스타에 올린 사진을
다시 다운받아서 화질이 안좋아요





<루마니아 / 12일 / 4.3만원>

eggs_traveling_36160704_277268026182488_2473479319398121472_n.jpg

eggs_traveling_36913118_899124480274397_5310368500454260736_n.jpg

eggs_traveling_36608591_2075334932708384_5254120685327876096_n.jpg

루마니아의 도시 중 하나를 추천해달라고 한다면
주저없이 대답해줄 시기쇼아라.
자연과 어울린 마을이 너무 아기자기하고 예쁜 곳.

(Sighisoara, Romania)





eggs_traveling_37069148_409950496168373_5981562775174905856_n.jpg

eggs_traveling_36664394_284208338990600_2081832096468303872_n.jpg

시비우를 돌아다니다보면 
자꾸 누군가가 나를 쳐다보는 기분이 든다.

(Sibiu, Romania)





<헝가리 / 2일 / 8.5만원>

eggs_traveling_36944088_424367051415459_6916027854966751232_n.jpg

eggs_traveling_36762783_262368881218395_8342756565530443776_n.jpg

유럽 오기전부터 '부다페스트의 야경'에 대해 익히 들어왔지만
정작 야경을 보고선 단 1장의 사진도 찍지 못했다.
풍경에 대한 개인차는 정말 크다는걸 새삼 다시 느낀 곳

(Budapest, Hungary)





<오스트리아 / 3일 / 8.3만원>

eggs_traveling_37328423_434519543693407_273523639331061760_n.jpg

eggs_traveling_36981947_491192844659063_6664835404170002432_n.jpg

eggs_traveling_36876962_2024946101151488_1582717507528032256_n.jpg

eggs_traveling_36968986_1251045455029906_881307390555717632_n.jpg

여행하면 떠오르는 영화, 'Before Sunrise'
너무 사랑하는 그 영화의 배경 장소를
다닐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

(Vienna, Austria)





eggs_traveling_37165167_239607123342630_4584894837068660736_n.jpg

eggs_traveling_37075829_949296415241390_9062770788611915776_n.jpg

eggs_traveling_37306994_1761927597255061_833486756530618368_n.jpg

그림은 하나도 모르는 내가
모네에 이어서 두번째로 좋아하게 된 클림트.
'키스'라는 작품보다 
주위 다른 작품들이 내게는 더 와닿았다.

(Vienna, Austria)





<슬로바키아 / 2일 / 4.5만원>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jpeg

eggs_traveling_37834632_220887218624149_6232390772226785280_n.jpg

eggs_traveling_37204009_213851135930527_4853390474150412288_n.jpg

북한 국기가 숙소 공용화장실에 걸려있어서 놀랐으나
하숙하는 학생이 북한팬이라서 걸었다는 얘기에 더욱 놀랐다

(Bratislava, Slovakia)





<체코 / 1일 / 5.8만원>

eggs_traveling_37629001_231062597548462_3899874959542976512_n.jpg

eggs_traveling_37213018_279940515892182_2518903743924142080_n.jpg

'필스너 우르켈' 생맥주가 2천원도 안해서
맥주 애호가들에겐 천국일 곳.
2인분은 되보이는 훈제족발과 생맥주가 단돈 1.5만원.

(Brno, Czech)





<슬로바키아 / 6일 / 5.3만원>

eggs_traveling_37766070_280480819172663_2101095033380798464_n.jpg

eggs_traveling_37176917_2152616861652626_5452642238481825792_n.jpg

eggs_traveling_36548837_2137163846565211_6169629909778956288_n.jpg

eggs_traveling_37602402_843859839071240_1985295405046300672_n.jpg

오랜만에 자연속에 들어온 느낌이라 행복했던 마을.
아무도 없는 초원과 산, 양, 기차
그리고 마을을 내려다보는 성에서의 하프 연주는
정말 특별한 경험이었다.

영상 (마지막 사진) = https://www.instagram.com/p/BmAxcY-F5nv/

(Strecno, Slovakia)





eggs_traveling_37683659_868294716692964_7230165551157346304_n.jpg

eggs_traveling_37658250_676251309393522_8044792092678946816_n.jpg

폴란드와 국경지대인 이곳 주변에 멋있는 산들이 즐비하다.
하지만 더욱 감탄하며 본것은
이곳을 오기위해 탔던 기차에서 본 풍경들.

(Poprad, Slovakia)





<폴란드 / 8일 / 5.2만원>

eggs_traveling_37779813_2612283888996870_2425243984805756928_n.jpg

eggs_traveling_37774108_514698418989730_2366263114485202944_n.jpg

eggs_traveling_38072651_509681552825466_381501526629154816_n.jpg

eggs_traveling_37803490_303363743743403_1562103700321730560_n.jpg

감옥을 들여다보고, 
총살 당한 벽에 서보고, 
열차칸의 잠금 장치도 닫아보고,
약간의 슬픔만으로 이런 곳을 둘러보는 것에 혼란스러움을 느꼈다.

아래 영상은 가스실과 바로 옆방에 있는 화장터
영상 (마지막 사진) = https://www.instagram.com/p/BmLA8KXlKIC/

(Auschwitz, Poland)





eggs_traveling_37986866_291617394935578_4706612775718223872_n.jpg

eggs_traveling_38721547_245119629658817_447409977334693888_n.jpg

폴란드 남쪽에 있는 산악지대.
호수가 있는 유명한 산은 안가고 마을만 둘러보고 왔다.
크라코프에서 내려가는 길 풍경이 너무 아름다웠던 곳.

(Zakopane, Poland)





eggs_traveling_38081300_198636577673239_4093783584677036032_n.jpg

eggs_traveling_37897502_179671646140980_6677942824018640896_n.jpg

eggs_traveling_38767130_668044703555181_7806301161551560704_n.jpg

많은 병자들이 치유를 받아서 유명해진 성지.
항상 하는 단 한마디의 기도를 위해 들린 곳.

(Czestochowa, Poland)





eggs_traveling_38823791_2112185379100394_7494086214845202432_n.jpg

eggs_traveling_38481970_508261206288425_1798720556829245440_n.jpg

eggs_traveling_38628729_1508770585889035_2956444951564517376_n.jpg

북유럽 바로 밑에 위치해서인지 
건물들이 그동안 본 유럽과 달라서 재밌었다.

(Gdansk, Poland)





<러시아 / 2일 / 3.7만원>

eggs_traveling_38669199_2146066962316001_7308373263485239296_n.jpg

eggs_traveling_39053279_963888320460321_8978033308654895104_n.jpg

러시아는 '스킨헤드' 등에 대해 들어와서
인종차별로 피해를 당할까봐 겁을 냈다.
하지만 도착하자마자 당장 버스비가 없어서
환전소를 물어보는 내게 돈을 선뜻 내어주시던 아저씨.

(Kaliningrad, Russia)





<리투아니아 / 4일 / 6.3만원>

eggs_traveling_39054435_500458413729144_8968359126748889088_n.jpg

eggs_traveling_39523882_443772586134293_136467908611014656_n.jpg

eggs_traveling_38771617_406526823209293_8176535687588216832_n.jpg

항상 지도를 보면서 궁금했던 발트 3국 중 첫번째 나라.
첫인상은 조지아와 비슷하게 정돈되있고 깔끔했다.

(Vilnius, Lithuania)





eggs_traveling_37173524_887128651476053_3526645643005132800_n.jpg

eggs_traveling_38868641_281014955837132_2394469642186784768_n.jpg

eggs_traveling_38741018_1897915550510939_3909706809698418688_n.jpg

맑은 호수 위에 성,
생애 처음 먹어본 트리플 버섯 요리,
만우절 하루 동안만 국가가 된다는 Uzupis.
Everyone has the right to idle.

(Trakai, Vilnius, Lithuania)





<라트비아 / 2일 / 5.8만원>

eggs_traveling_39389144_285493282249528_1022128540579004416_n.jpg

eggs_traveling_38885341_301170833802994_7968221806567882752_n.jpg

라트비아 첫인상은 좋지 않아서 실망했다가
근교인 시굴다에 와서 행복했다.
평화로워서 산책하기 좋은 곳.

(Sigulda, Latvia)





<에스토니아 / 2일 / 6만원>


eggs_traveling_39336853_2157436717813722_7754155920661151744_n.jpg

eggs_traveling_39494036_938039523052173_4168232453296619520_n.jpg

eggs_traveling_39074747_287982385141017_6551187331112501248_n.jpg

교회 지하의 안락한 화실과 
묵묵히 그림을 그리시던 할아버지.

(Tallinn, Estonia)





<러시아 / 8일 / 5.2만원>

eggs_traveling_39344357_897202813811421_8490171512555307008_n.jpg

eggs_traveling_39882978_297129174416531_8004025525825699840_n.jpg

eggs_traveling_38772310_502025433602459_6855855874250899456_n.jpg

테트리스에 나오는 궁전은 모스크바에 있다는 얘기에 실망했지만
엄청난 볼거리가 넘쳐났던 상트페테스부르크.
게다가 한국 식당이 많고 저렴해서 즐거웠다.

(St Petersburg, Russia)





<체코 / 7일 / 5.5만원>

eggs_traveling_39851027_265084050993498_2666195382437937152_n.jpg

eggs_traveling_40001102_458536681332612_3594894129332486144_n.jpg

eggs_traveling_40893808_306408233469715_1960816403838960834_n.jpg

유럽 여행하면서 처음으로 유럽에 여행 온것 같다고 느낀 도시.
그리고 투생이 자꾸 생각났다. 위쳐에 나오는.

같은 방을 쓰던 브라질 친구가 내가 한국식당에 간다니까 따라나섰다.
매운 음식을 좋아한다던 그 친구.
비빔밥을 시키고서 고추장 맛을 본 뒤로
손을 벌벌 떨면서 고추장을 아주 조금씩 넣었다.

(Prague, Czech)





eggs_traveling_40619308_482650005568245_8299760789357672520_n.jpg

eggs_traveling_40432063_448421752345593_712422416899840218_n.jpg

성이 있는 유명한 이 마을의 풍경도 좋았지만,
근처 다른 마을 산책을 하면서 더 행복했다.

(Cesky Krumlov, Czech)





<오스트리아 / 5일 / 6.6만원>

eggs_traveling_40460010_234096567266047_92410853576660863_n.jpg

eggs_traveling_40631345_340804186494085_8691580956069338137_n.jpg

작은 비를 맞으며 호수를 산책하다가
폭우로 변해서 들어갔던 작은 식당.
그 날의 메뉴를 시켰는데, 
따뜻한 야채스프와 시큼하게 절인 양배추. 고기가 들어간 요리로 행복했다.

(Wolfgangsee, Austria)





eggs_traveling_40425431_327065601189312_362203774307699572_n.jpg

어렸을 때부터 '초원'하면 떠올리던 이미지.
알프스산 배경의 초원 언덕.

사운드 오브 뮤직의 마리아와 아이들이 앉아서 
도레미송을 부르던 그 장소와 그 각도를 
그대로 보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
그것도 아무도 없이 혼자서.

이것으로 이번 세계여행의 목적 중 50% 이상은 달성!

(Salzburg, Austria)





eggs_traveling_40639915_621002531627163_6740622916246157001_n.jpg

eggs_traveling_41631989_245043042824116_7785547582429726369_n.jpg

eggs_traveling_40917215_714674188872516_1287798927429798354_n.jpg

아무도 올라가지 않는 등산로로 혼자 3시간을 걸려 올라갔다.
정상에서 마셨던 맥주는 정말이지... 말로 표현할수 없는...
내려올땐 길까지 잃어서 죽는줄 알았다.
저 기차를 탔어야 했다고 얼마나 자책을 했던지...

(Schafberg, Austria)





<독일 / 1일 / 7.6만원>

eggs_traveling_40645145_302799700514279_6179801449443173659_n.jpg

eggs_traveling_42078448_236501837023149_5110142453967820669_n.jpg

도심 내 공원에서 서핑을 할수 있는 놀라운 광경!
영상 (2번째 사진) = https://www.instagram.com/p/Bn28AQ9led4/

(Munich, Germany)





<프랑스 / 2일 / 7.2만원>

eggs_traveling_40843779_340423869863465_6005230169548830833_n.jpg

eggs_traveling_41465826_188966061906290_3364858122217709368_n.jpg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배경이라는 마을.
예쁘지만 특별히 흥미를 끌만한건 없었다.

(Strasbourg, France)





<독일 / 5일 / 7.2만원>

eggs_traveling_40662142_2168616489836529_1514361669448766382_n.jpg

eggs_traveling_40967384_491391328007312_3092349179617634805_n.jpg

사진 한장만 보고 갔던 마을.
작은 마을을 좋아하는 내게는 충분한 풍경과 만족감을 안겨주었다.

(Heidelberg, Germany)





<프랑스 / 9일 / 6.5만원>

eggs_traveling_42069067_549989025455756_6040046613514490112_n.jpg

eggs_traveling_41643717_1006134452891849_8104189405765934839_n.jpg

유럽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이미지, 에펠탑.
유럽이 지긋지긋했던 내게 또 하나의 식상한 풍경일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막상 마주한 에펠탑은 특별한 무언가가 느껴졌다.

영상 (마지막 사진) = https://www.instagram.com/p/BoI3VXdF_Jj/

(Paris, France)





eggs_traveling_41500915_237386850289595_779602802630324063_n.jpg

내가 회화 중에서 처음이자 유일하게 좋아했던 그림.
그래서 액자까지 사서 방에 걸어뒀었다.
이 그림을 보고 싶어서 검색을 했는데
뉴욕에 있다고 들어서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
그런데 오르세 미술관에서 우연히 마주치게 됐을때의
그 짜릿한 느낌이란...
눈 앞에 보고도 믿기지 않았던..
(뉴욕에 있는 그림은 아내와 아들이 같이 있는 그림)

(Paris, France)





eggs_traveling_42827107_313693239186183_9199608921945522760_n.jpg

집돌이 시절, 
유럽이 궁금해서 구글맵으로 이리저리 둘러보다가
보게된 베르사유 궁전의 입구인 이 곳.
360도로 돌려봤던 곳을 내 몸을 돌려서 둘러보니
너무 신기했다.
그런데 그게 전부.
구글맵으로 둘러봐도 충분했을만큼 베르사유궁전은 실망 그자체.

(Paris, France)





eggs_traveling_42002305_304750966776158_1695819124810583537_n.jpg

eggs_traveling_41739278_180192419544504_938418930347829768_n.jpg

eggs_traveling_41816741_244204996220124_3218246620534941185_n.jpg

어쌔신크리드에서 기어오르고 샅샅히 뒤지고 다녔던 노트르담 대성당.
이 곳을 끝으로 유럽에서 아메리카 대륙으로 넘어갔다.

(Paris, France)




긴 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궁금하신 점은 댓글 주시면 답변 해드릴게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