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일상)귀여운 아들 이야기
게시물ID : humordata_185728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댓글캐리어(가입:2005-04-29 방문:3895)
추천 : 13
조회수 : 1215회
댓글수 : 9개
등록시간 : 2020/03/26 14:48:12
옵션
  • 창작글


주말 이른 아침에 아이가 잠에서 깼다.

나는 피곤해 보이는 아이에게

"조금 더 자~"  라고 했고 아이는

"난 놀고 싶은데?"  

아이의 말과 달리 다리가 풀려서 잘 못 일어서는 모습을 보며

"머리는 놀고 싶은데 다리는 더 자고 싶어하는데?"

아들은 머리에 손을 댔다가 다시 다리에 손을 대보는데 그 모습이 귀여웠다. 그러더니

아들 : "머리랑 다리랑 싸우고 있네. 싸우지마~~왜 싸우고 그래~"



아들을 사랑하는 아빠는 매일 이런 모습을 보며 심쿵한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