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어떤 여중 2학년 유서
게시물ID : humordata_186056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눈물한스푼(가입:2009-01-15 방문:2513)
추천 : 33
조회수 : 3675회
댓글수 : 21개
등록시간 : 2020/04/20 18:23:32
옵션
  • 펌글


어떤 여중 2학년 유서.jpg


시간이 없는 관계로 어머님을 뵙지 못하고 떠납니다. 

 

어머님, 데모에 나간 저를 책하지 마시옵소서. 

 

우리들이 아니면 누가 데모를 하겠습니까. 

 

저는 아직 철없는 줄 압니다. 

 

그러나 국가와 민족을 위하는 길이 어떻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저는 생명을 바쳐 싸우려고 합니다. 데모하다 죽어도 원이 없습니다. 

 

어머님, 저를 사랑하시는 마음으로 무척 비통하게 생각하시겠지마는 

 

온 겨레의 앞날과 민족의 광복을 위해 기뻐해주세요. 

 

부디 몸 건강히 계세요. 

 

거듭 말씀드리지만 저의 목숨은 이미 바치려고 결심하였습니다.

 

 

 

총탄에 맞아 사망한 한성여중 2학년 

 

당시 14살이던 진영숙이 4.19 때 부모님께 남긴 유서




어떤 여중 2학년 유서2.jpg

출처 http://blog.naver.com/ruffian71/221918987026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