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모녀전쟁
게시물ID : humordata_197055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oulove7789
추천 : 21
조회수 : 2432회
댓글수 : 20개
등록시간 : 2022/11/25 19:11:57
옵션
  • 창작글

0.png

 

 

 

 

 

 

 

 

 

 

 

1.png

 

 

 

 

 

 

 

 

 

 

 

2.png

 

 

 

 

 

 

 

 

 

 

 

3.png

 

 

 

 

 

 

 

 

 

 

 

4.png

 

 

 

 

 

 

 

 

 

 

 

5.png

 

 

 

 

 

 

 

 

 

 

 

6.png

 

 

 

 

 

 

 

 

 

 

 

7.png

 

 

 

 

 

 

 

 

 

 

 

8.png

 

 

 

 

 

 

 

 

 

 

 

9.png

 

 

 

 

 

 

 

 

 

 

 

10.png

 

 

 

 

 

 

 

 

https://youtu.be/NFNf4Qu__yU

 

스스로 불러온
재앙에 짓눌려
탄식은
하늘을 가리우며
멸망의 공포가
지배하는 이곳
희망은
이미 날개를 접었나
대지는
죽음에 물들어
검은 태양만이
아직 눈물 흘릴 뿐
마지막 한 줄기 강물도
말라 버린 후에
남은 건 포기뿐인가
yeah

이미 예언된 미래조차
지킬 의지 없이
허공에 흩어지는가
yeah
강철의 심장
천둥의 날개 펴고
결단의 칼을
높이 든 자여
복수의 이빨
증오의 발톱으로
우리의 봄을
되돌려 다오
강철의 심장
천둥의 날개 펴고
결단의 칼을
높이 든 자여
복수의 이빨
증오의 발톱으로
우리의 봄을
되돌려 다오

Lazenca save us
Lazenca save us
Lazenca save us
Lazenca save us
Save us save us
save us
출처 https://www.instagram.com/bkpuroon/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