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펌) 세살짜리 아들한테 찡한 거
게시물ID : humordata_197193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우가가
추천 : 12
조회수 : 2266회
댓글수 : 6개
등록시간 : 2022/12/07 10:00:48
옵션
  • 펌글

 

01.webp.jpg

 

 

세살짜리 아들한테


"얼마나 좋아?"

"얼마나 재미났어?"


이렇게 물어보면 얼마 전부터


"다섯시만큼"


이러더라구.

그게 뭔가 했는데.


얼마 전에 아들이

한달 정도 어린이집 연장반을 했거든.

그때 아들한테

"다섯시에 아빠가 혹은 엄마가 데리러 갈거야"

이렇게 늘 말해줬거든.


다른 친구들은 다 집에 가구

혼자서 다섯시까지 있다가

아빠나 엄마가 데리러 오면

그게 세상에서 제일 기뻤나봐.


아빠 엄마가 세상에서 제일 반가운 나인가봐.

문득 찡해서 써봤음. 

 

 

 

 

 

 

00-0.png

 


 

 

출처 http://huv.kr/pds1198768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