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약15?? 나의 ps파트너
게시물ID : humorstory_44859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오전1시9분(가입:2014-04-24 방문:566)
추천 : 4
조회수 : 1339회
댓글수 : 10개
등록시간 : 2017/04/21 22:43:38
옵션
  • 창작글

애인이 음슴으로 음슴체

 일본에서 워홀러로 지내던 시절이였음

 외노자로 차별도 받으면서 심야에 혼자 편순이하다가
311지진겪고 재밌게 살아보자 싶어서 
이자까야에서 젊은이들 가득한곳에서 알바를 시작하고
좀 맹한데 착하고 순수한 일본동생이랑 친해짐

매일매일이 청춘같고 재밌었음

그동생은 근데 좀 맹해서 알바하는 친구들 사이에
사이가 안좋은 애가있어서 고민상담을 몇번 해줌

어느날 새벽에 쓰러져 자는데 번호없이 전화가 옴
근데 수화기 너머로 애가 말을 안하고 자꾸
흐느끼는거임 왜울어 울지마 마리짱(가명)너니?
우리집 올래? 여기로와 이렇게 달래주고있었음 
출처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