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첫사랑 - 1, 2
게시물ID : humorstory_44873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무효표
추천 : 4
조회수 : 1017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7/05/07 22:55:25

"쌤~ 첫사랑 이야기 해주세요. "

"첫사랑은 무슨...오늘 15과 할 차례 맞지? 책펴"

"에이~~~"

...

난 어릴 때부터 책을 좋아했다. 
1km 거리의 국민학교(중간에 초등학교로 바뀜. 아재 아님...ㅠㅠ) 를 걸어다녔는데, 하교길 만화방 앞에서 서성이다가 집에 늦게가서 엄마한테 많이 혼났다. 그리고 피아노학원도 다녔었는데, 대기시간에 읽으라고 만화책이 많았다. 피아노는 안치고 만화책만 읽다가 선생님한테 혼남 + 집에 연락가서 엄마한테 혼남 2연타도 일상이었다.

그렇게 중.고등학교를 넘어오면서, 친구들이 빌려온 판타지/무협/만화책들을 꼽사리 껴서 봤다. 용돈이 매우 적었어서, 내가 책방에서 빌리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빈대라고 맨날 욕먹었고, 빌려온 친구가 1권을 읽고 있으면 난 2권부터 봐야 했다. 그래서 n권 읽고 n-1권을 읽는, 역순의 스토리를 머리 속에서 바로잡는 작업도 필요했고, 친구가 다 읽기 전에 미리 읽어서 줘야하기 때문에 속독 능력도 생겼다. (그래서 수능 언어 1등급. 공부 안했지롱)

뭐 암튼.
이런 어린시절을 통해 판타지/무협(앞으로는 판무) 장르에 빠지게 되었고, 수능 이후에는 본격적으로 수많은 판무 장르서적을 읽게 되었다.
그리고 그때 당시 유행했던 다음 카페....모 판무 카페에서 글쓰고 댓글달고 채팅도 하는 날들이 이어졌다.

그때 당시에는 카페 내에서의 친목이 참 재밌었다. 매일 다음 카페 들어가서 카페채팅으로 이야기하다 밤 늦게 자고, 팀 나눠서 릴레이 소설도 쓰고..
그렇게 알게 된 형동생들과 네이트온 아이디도 주고받아서 꼭 카페가 아니더라도 서로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삶도 나누고...(이건 나중일이다.)
그러다가 나보다 한살 어린 여자애 A가 눈에 들어왔다. 아직도 기억난다. '푸후후' 라고 웃던 그 애.
생각이 아주 깊고, 글쓰는 걸 보면 말도 엄청 잘하는 것 같고, 실제로 조아라에 작품도 몇개 올렸던.

서로 친해지면서, 어느날 A가 나한테 물었다.
"오라버니, 여자친구 있어요?"
(얘는 항상 오라버니 라고 불렀다. 나한테도, 다른 형들한테도) 

"없지~좋아하는 사람은 있어. 아직 고백은 못했지만."

사실 이때는 그냥 던진 말이었다. 궁금해하라고. 나중에 농담이었다고 말하려고.
근데 A가 이 떡밥을 덥썩 물어버린거 아닌가. 카페채팅 할 때마다, 네이트온 들어갈 때마다 물어봤다.
그리고 여자가 뭘 좋아하는지, 옷을 어떻게 입어야 하는지 나한테 알려주기 시작했다.

"최대한 단정하게 입으세요. 오라바니 체격이 좋다고 했죠? (뚱뚱하다고 했다. 표현도 참 이쁘게 하는 애였다.) 가로줄 있는 상의 + 청바지가 무난해요"
"머리는 샤기컷이나 울프컷 어때요? (정확히 기억 안나는데, 맞을꺼에요.)"

이때가 0*년도 말.
나는 대학교 입학 예정, A는 예비 고3.

-------------------------------

2



20 평생을 소심하게 살아왔던 나는, 그당시 모 서비스업에서 알바하고있던 친구의 권유로 인해
대학교 ot를 다녀오던 버스에서 전화면접을 보고, 2월 말이었나 3월 초에 서비스업 알바를 시작했다.

알바 사장형이랑 (자기는 죽어도 매니저라고, 사장소리는 왠지 아저씨 느낌 난다고 했던 ㅁㅁ형, 잘 지내시죠? )
같이 일하는 알바생들이랑 다 같이 일 끝나면 한잔 하는게 일상이었던 그 대학 신입생의 나날이 그립다.
그날도 다 같이 술한잔 하고 집에 들어왔는데, 술도 얼마 안마셨고 생각보다 시간도 안늦었길래 (그래도 새나라의 어린이는 꿈나라 갈 시간..)
다음 카페를 들어갔다.
A도 아직 안자고 있길래 카페채팅으로 말을 걸었다.

"왜 아직도 안자? 공부하느라 늦게 자?"

"공부하고 와서 이제 좀 쉬어야죠. 오라버니는요?"

"알바하고 술마시고 이제 왔어~"

또 캐묻기 시작했다. 좋아하는 그 여성분이랑 마셨냐, 술은 뭘 마셨냐, 많이 마시면 몸에 안좋다더라 등등.
갑자기 너무 귀여웠다. 술김인가? 싶어서 A에 대한 내 마음을 생각해보기 시작했다. 이때가 시작인 것 같다.

"좋아하는 사람은 알바하는 곳에 없어~나중에 알려줄게 나중에 ㅋㅋ"

그렇게 그날은 넘어갔다. 다음날에도 그 다음날에도, 거의 한달을 A와의 카페채팅은 이어졌다. 
난 알바하고 와서, A는 공부하고 와서.

A와 나는 음악 취향, 영화/책 등의 장르, 그 외 여러가지 것들에서 마음이 너무 잘 맞았다.
어느순간, 설레기 시작했다. 나랑 이렇게 생각이 비슷한 사람이 있다니, 나랑 이렇게 취향이 맞는 사람이 있다니...
처음엔 내가 A를 좋아하는건가? 라는 생각을 했다. 모태솔로라서 내 마음이 뭔지도 몰랐기 때문에.
그 다음엔 내가 좋아하는거구나. A는 어떨까? 라는 생각을 했다. 첫사랑이, 짝사랑인 경우를 주변에서 많이 봤기 때문에.
(그 때 당시에는) 아직 어린 학생인 A를 좋아해도 되는건가? 라는 생각도 있었다. 
왠지 대학생과 고등학생은 너무 멀게 느껴졌기 때문에..

더군다나, 난 20 평생 여자 손도 제대로 못 잡아본 모태솔로. A는...음...왠지 고백 많이 받아봤을 것 같은, 마음이 너무도 이쁜 사람.
나같은 애가 A한테 가당키도 한걸까? 라는 생각이 머리 속에 가득 차 있었다.
그래서, 약 3일정도를 카페에 안들어갔던 것 같다.
출처 연애게시판에 글 올렸었는데, 생각해보니 [닉언죄] aaba님이나 성성2님 등의 글이 다 이곳이었다는걸 깨닫고 옮깁니다.
(연애게 글 삭제 후 이곳에 재업)

참, 모바일 수정했더니 </> 태그때문에 망가져있었군요...연애게시판에서 이 글 보셨던 분들, 죄송합니다..(어차피 읽지 않으셨을 것 같지만..)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