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친구넷이서 걸어가는데 한녀석이 입을 열었다.. (고전.중복주의)
게시물ID : humorstory_44881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허니kh
추천 : 1
조회수 : 1401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17/06/23 10:17:50
옵션
  • 펌글
친구 넷이서 걸어가는데 한녀석이 입을 열었다.

-와 진짜 신기하지 않냐?
어릴때 걸어가면서 티비보는게 정말 상상만 하던 일이었는데
지금 내손에 있는 핸드폰으로 한국시리즈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니

이 말을 들은 옆 친구가 말한다.
-DMB뿐만 아니라 영상통화도 포켓몬스터 할때 한참 신기해했는데 지금은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할 정도로 발전한거보면 참 대단해

맨 앞에서 비를 맞으며 가던 한녀석이.. 조용히 말을 이었다.
-어릴때 생각 하던 꿈이 하나하나 현실로 이루어지고 있다는게 참 놀라울뿐이야 과거 상상했던 모든게 현실화 되고있어

잠시후.. 맨 뒤에 있는 내가 입을 열었다.
어릴때는 여자친구랑 함께 하는 꿈을 꾸었을텐데
그건...왜..
...
...
넷은 그렇게 침묵한다....

빗소리는 더욱 구슬프게 들린다...

..

침묵을 깨고 처음 운을 띄웠던 녀석이 말을 한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가 출시되는게 빠를까 내가 애인을 만드는게 빠를까?

나머지 셋은 아무런 대꾸도 해주지 않는다.
셋의 침묵 대신
하늘만이 비로 슬픔의 눈물을 대신 흘려줄 뿐이다.
출처 싸이월드 옛날사진찾으러갔다가 제홈피서 발견했어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