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나는 가지 않았고 너는 오지 않았다
게시물ID : love_4286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이국의Alice(가입:2013-11-11 방문:1784)
추천 : 4
조회수 : 807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8/06/03 10:31:49
30대의 사랑은 그렇다고들 하더라.
굳이 상대가 아니어도 내 일상은 이미 안정적이고 평온하다.
가끔 외로움을 느끼긴 하지만 할일은 많고 함께 수다떨 친구도 있고 맥주 한잔 마셔줄 오래된 이성친구도 있긴 있다.
당신 정도면 나의 까다로운 기준들 (높은 것이 아니라 아니어야 하는 것이 없는 정도) 충족하기에 부족함이 없었지만,
아마 당신에게 나도 딱 그 정도였으리라.
그저 그 정도로 나의 일상과 커리어를 모두 걸고 도박을 하기에는 우린 너무 잃을 것이 많고 계산기도 잘 두드리는 30대 후반이 되어버렸다.
드문드문 이 사람 마음은 어떤가 싶어 찔러보듯 톡은 하지만 섣불리 우리 지금 만나, 할만큼 열정적이지도 못하다.

나는 가지 않았고 당신은 오지 않았다.
그렇게 또 하루가 간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