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BGM] 눈부신 보색
게시물ID : lovestory_8679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통통볼(가입:2012-11-15 방문:1375)
추천 : 3
조회수 : 353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9/01/08 15:11:42

사진 출처 : https://unsplash.com/

BGM 출처 : https://youtu.be/aMU8CJwdF_k






1.jpg

남유정어머니의 꽃밭

 

 

 

어머니의 꽃밭에 두고 온 게 있지요

어스레한 저녁으로

열리던 분꽃

씨앗에 담긴 뽀얀 분가루

 

어머니가 가꾸어 온 오랜 꽃밭

다시 피워야할 꽃들이

세월의 두께를 벗고

부드럽게 흙을 달래며

생각 한 잎을 밀어 올리는 거지요

 

기억 속의 멧새들이

지절거리다 노곤히 잠에 겨운 밤

어머니가 간절할 때마다

분꽃이 열리고

마음이 베인 자리가만히

새 살이 돋아나는 거지요







2.jpg

길상호어미를 먹은 기억

 

 

 

고구마에 싹이 돋았다

물 한 방울 없는 자루 속

썩은 내 풍기는 저 무덤 속에서

새파랗게 싹은

잘도 자랐다

탯줄을 자르기 전

어미를 먹고 자라던 기억이

나에게도 있다







3.jpg

황영숙저녁 비

 

 

 

낮게 흔들리던 구름이

내려앉으며

어둠보다 먼저 비가 내린다

 

오랜 우물 속에 잠겨 있던

풍경들이

빗속에 젖어 가고

베란다의 꽃들은 먼 야생의

숲속을 그리워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키 작은 나무들이

팔을 벌리고 있는

비가 내리는 저녁

 

햇살을 데리고

떠난 새들은

지금쯤 어디를 날고 있을까

닫힌 방안에서

오래오래 잊었던

슬픔 하나

다시 비에 젖는다







4.jpg

이홍섭터미널

 

 

 

젊은 아버지는

어린 자식을 버스 앞에 세워놓고는 어디론가 사라지시곤 했다

강원도 하고도 벽지로 가는 버스는 하루 한 번뿐인데

아버지는 늘 버스가 시동을 걸 때쯤 나타나시곤 했다

 

늙으신 아버지를 모시고

서울대병원으로 검진받으러 가는 길

버스 앞에 아버지를 세워놓고는

어디 가시지 말라고꼭 이 자리에서 서 계시라고 당부한다

 

커피 한 잔 마시고담배 한 대 피우고

벌써 버스에 오르셨겠지 하고 돌아왔는데

아버지는 그 자리에 꼭 서 계신다

 

어느새 이 짐승 같은 터미널에서

아버지가 가장 어리셨다







5.jpg

김행숙눈부신 보색

 

 

 

고추모가 땅에 단단히 서기까지

얼마나 흙과 씨름하는지 나는 안다

힘없는 뿌리가 땅 속에 자리 잡으면

세상에서 가장 선한 표정의 꽃이 핀다

 

여름내 땡볕에 달구기를 넉 달

주렁주렁 고추가 열릴 때까지

받침대 서로 묶어 비바람 이겨내고

빨강과 초록이 어깨 겯고 있다가

고추잠자리 두어 마리 날아와 앉는다

 

반질반질 윤나는 녹색 꼭지에 빨강 고추

지상에서 가장 눈부신 보색이다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