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가능하면 1일 1시] 엄마의 머리
게시물ID : lovestory_8679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촘갸늠†(가입:2008-03-22 방문:993)
추천 : 1
조회수 : 208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9/01/10 09:14:16
옵션
  • 창작글
뽀글뽀글한 머리로
엄마들이 나란하다.

취직 못한 첫째가 볶고
군대 간 둘째가 볶고
술, 담배 좋아하는
남편이 볶았을 테다.

엄마는 와중에
풀리지 않게 해달라는 부탁을 하고
꼬일 대로 꼬인 머리를 만지작이다
웃는다.

엄마가 웃으니
나도 웃는데

속으로 무엇들이
엄마 머리마냥 엉기고
엉긴다.

- 엄마의 머리

#19.01.10
#가능하면 1일 1시
#보고 있자면 복잡해라.
출처 가능하면 1일 1시
페이스북 : www.facebook.com/1day1poetry
인스타그램 : @1day1poem
다음 브런치 : brunch.co.kr/@ljg523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