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BGM] 일기예보는 오보였다
게시물ID : lovestory_8819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통통볼(가입:2012-11-15 방문:1462)
추천 : 3
조회수 : 199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9/08/12 09:06:10

사진 출처 : https://unsplash.com/

BGM 출처 : https://youtu.be/bQpcUCn16CY






1.jpg

이기철들길

 

 

 

아무도 없는 길 혼자 달려왔습니다

인간의 언어에 몸 더럽히지 않고 왔습니다

나무들이 신선한 손 흔들어 축복해 주는 길 위로

새들의 마중 받으며 햇빛처럼 걸어왔습니다

물소리도 바람소리도 음악이었습니다

구름과 놀은 어찌 화려한 옷 아니겠습니까

돌아오는 길은 가는 길보다 쓸쓸하지만

때로 쓸쓸함도 아름다움인 줄 알았습니다

갈 때는 몰랐지만 돌아올 땐

몇 송이 풀꽃의 말을 알아들을 수 있었으니까요

우리의 삶도맞아야 할 내일도 매양

그런 것이겠지요

나 오늘이 들길 걷다가 깨달았습니다

기다림 끝에 밤도 오고밤 지나 햇빛 오듯이

기다림 끝에 환한 희망 하나 넘실대며 온다는 것을

그러니 들길이여

너만 기다리고 있는 것이 아니다

너를 밟고 간 사람들의 마음을 아는

나 또한 잎 진 나무처럼 기다리고 있으니







2.jpg

김중식이탈한 자가 문득

 

 

 

우리는 어디로 갔다가 어디서 돌아왔느냐

자기의 꼬리를 물고 뱅뱅 돌았을 뿐이다

대낮보다 찬란한 태양도 궤도를 이탈하지 못한다

태양보다 냉철한 뭇별들도 궤도를 이탈하지 못하므로

가는 곳만 가고 아는 것만 알 뿐이다

집도 절도 죽도 밥도 다 떨어져

빈 몸으로 돌아왔을 때 나는 보았다

단 한 번 궤도를 이탈함으로써

두 번 다시 궤도에 진압하지 못할지라도

캄캄한 하늘에 획을 긋는 별그 똥짧지만

그래도 획을 그을 수 있는포기한 자

그래서 이탈한 자가 문득 자유롭다는 것을






3.jpg

지성찬고독해 보면

 

 

 

새어드는 검은 고독이 가슴까지 차오른다

생활의 주머니도 가랑비에 모두 젖었다

 

물기를 꾹 짜서 다시 입는다

일기예보는 오보(誤報)였다






4.jpg

고정희묵상

 

 

 

잔설이 분분한 겨울 아침에

출근 버스에 기대 앉아

그대 계신 쪽 이거니 시선을 보내면

언제나

적막한 산천이 거기 놓여 있습니다

고향처럼 머나먼 곳을 향하여

차는 달리고 또 달립니다

나와 엇갈리는 수십 개의 들길이

무심하라 무심하라 고함치기도 하고

차와 엇갈리는 수만 가닥 바람이

떠나라 떠나거라 떠나거라

차창에 하얀 성에를 끼웁니다

나는 가까스로 성에를 긁어내고 다시

당신 오는 쪽이거니 가슴을 열면

언제나 거기

끝 모를 쓸쓸함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운무에 가리운 나지막한 야산들이

희미한 햇빛에 습기 말리는 아침

무막한 슬픔으로 비어 있는

저 들판이

내게 오는 당신 마음 같아서

나는 왠지 눈물이 납니다







5.jpg

김왕노너를 지나치다

 

 

 

혹시 너였을지 모른다

나 시들지 말라고 한 때

나에게 종일 내리던 비가

파초 잎에 후둑이며 희망을 연주해 주던 비가

 

혹시 너였을지 모른다

하늘 저기 저편에서 흘러와

내 창가에 빛나던 별들

스스로를 태워 빛나던 별들

그리고 은하수

 

혹시 너였을지 모른다

거리에서 돌아와 나 상한 몸 상한 마음으로 흐느낄 때

함께 밤새 울다 부리가 피로 물든 새

전생에 상처 입었던 새

 

오늘도 누군가를 비껴왔다

부딪히지 않으려고 이리저리 피하며

먼 길을 돌아 혹 너일지도 모르는데

습관처럼 황혼의 집에 이르렀다

붉게 물든 낙엽 등불처럼 환한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