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愛誦詩抄- 물의 침묵
게시물ID : lovestory_8922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상크리엄(가입:2018-12-22 방문:250)
추천 : 3
조회수 : 146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0/01/21 07:37:15
 안 개  


안개는 풍경을 지우며 
풍경을 그린다. 

안개는 건물을 지워 
건물이 있던 시절을 그려 놓는다. 

안개는 나무를 지워 
무심히 지나쳐 보지 못하던 나무를 그려보게 한다. 

안개는 달리는 자동차와 
달리는 자동차 소리를 나누어 놓는다. 

안개는 사방 숨은 거미줄을 색출한다. 
부드러운 감옥 안개에 갇히면 보임의 세계에서 해방된다. 

시선의 밀어냄을 흡수로 맞서며 
눈동자에 겸손 축여주는 안개의 벽 

안개는 물의 침묵이다. 
안개는 침묵의 꽃이다. 


................................... 함 만 복 ...................................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